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박시후, 생가 사진보니 ‘땅부자 맞네’ 본문

뉴스 본문

박시후, 생가 사진보니 ‘땅부자 맞네’

출처 뉴스엔 | 입력 2012.12.11. 08:11

기사 내용

[뉴스엔 김미겸 기자]

박시후가 부여 가곡리 생가 사진을 공개했다.

배우 박시후는 12월1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무명배우 시절 힘들었던 경험을 고백했다. 그는 다단계를 알선한 친구에 속아 맨몸으로 집을 나섰다. 헬스클럽 쪽방에서 생활하기도 했다.

하지만 박시후는 부여군의 소문난 땅부자 집안 아들이었다. 박시후는 자신의 힘으로 성공하기 위해 부모 도움을 받지 않고 배우의 꿈을 키웠다.

박시후는 부여군 가곡리 생가에 대해 "예전 할아버지가 취미생활로 말 타고 다니고 사냥하셨다"며 "방이 굉장히 많았는데 지금은 다 불탔다. 기와 한옥집인데 지금도 거기에 살고 있다"고 밝혔다.

박시후 생가는 양쪽 집이 불타고 가운데 집만 남은 상태다. 박시후는 "불타고 남은 집의 방은 9~10칸이다"고 설명했다.(사진=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캡처)

김미겸 mikyeu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