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정형돈, 보일러실 끌려가 조혜련에 맞은 경험 공개 “정신 번쩍 들었다” 본문

뉴스 본문

정형돈, 보일러실 끌려가 조혜련에 맞은 경험 공개 “정신 번쩍 들었다”

출처 뉴스엔 | 입력 2012.12.08. 00:23

기사 내용

[뉴스엔 김미겸 기자]

정형돈이 과거 조혜련에 맞은 경험을 고백했다.

12월7일 방송된 SBS '고쇼'에는 '세상 어디에도 없는 센 사람' 오디션을 위해 개그우먼 조혜련, 정주리, 제국의아이들 황광희, 레인보우 김재경이 출연했다.

이날 조혜련은 과거 정형돈을 때렸던 경험을 이야기했다. 정형돈이 신인시절 투덜대는 버릇이 있었기 때문. 조혜련은 "정형돈을 MBC 스튜디오 보일러실로 불렀다. 너 왜 그러냐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정형돈은 "저렇게 온순하게 안 하셨다. 보일러실을 들어갔는데 무슨 대관 같은 게 있었다. 딱 들어갔는데 진짜 거짓말 하나도 안 보태고 딱 목을 손으로 이렇게 했다"며 시범까지 보였다. 조혜련은 정형돈의 목을 제압한 후 주먹질을 한 것.

정형돈은 "두 세 방을 맞았다. 어디서 투덜대냐고 했다. 너를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지 아냐고 했다. 그때 맞고 아프고 무섭고를 떠나 왜 이런 생각을 못했을까 하고 번쩍 정신이 들었다. 그 뒤로 열심히 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조혜련은 "진짜 스태프들의 얼굴을 봤다. 방송 20년을 하면서 얼굴이 나오지 않냐. 밖에 서 있는 스태프들은 몇 시간을 서있지 않냐. 저 사람들은 우리보다 돈을 많이 받는 것도 아니다. 내가 고생하는 것만 생각하면 안 된다. 그 마인드다"고 밝혔다. (사진=SBS '고쇼' 캡처)

(사진=SBS '고쇼' 캡처)

김미겸 mikyeu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