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놀러와’ 권오중 “절친 배용준, 반지하 살던 내게 에어콘 선물” 감동 본문

뉴스 본문

‘놀러와’ 권오중 “절친 배용준, 반지하 살던 내게 에어콘 선물” 감동

출처 뉴스엔 | 입력 2012.11.19 23:39

기사 내용

[뉴스엔 황혜진 기자]

권오중이 절친 배용준에 얽힌 감동적인 추억담을 공개했다.

배우 권오중은 11월19일 방송된 MBC '놀러와'에서 "정말 친했던 친구가 있었는데 젊은 시절 바보같은 생각으로 연락 안 하는 친구가 있다. 배용준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권오중은 "데뷔 전 함께 연기학원에 다닌 사이였다. 당시 절친이었고 돈도 없었지만 함께 부산여행을 떠날 정도로 친했다. 지금은 돈이 없지만 나중에 꼭 성공해 수입차 구입해 만나자고 약속했다. 당시 스물 세살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권오중은 "배용준과 청춘드라마 '사랑의 인사'를 통해 함께 데뷔했다. 시작은 비슷했다. 이후 난 바로 결혼을 했고 군대도 다녀왔다. 그 사이 배용준은 승승장구해 톱스타가 됐다. 점점 격차가 벌어지니까 친구라고 하지만 어렵게 느껴지더라. 스스로를 친구와 비교하며 자괴감도 느꼈다"고 털어놨다.

권오중은 "신혼집 반지하 살 때 어려웠던 내게 (배용준이) 에어콘을 사줬다. 어려울 때 잊지 않고 도와준 정말 고마운 친구였다. 마음은 고맙지만 자연스레 점점 멀어지게 됐다. 아내도 어려울 때 가장 많이 도와준 친구라 정말 고마워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MBC '놀러와' 캡처)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