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학교2013’ 스페셜 방송이 명품드라마 망쳤다 ‘다된 밥에 재뿌리기’ 본문

뉴스 본문

‘학교2013’ 스페셜 방송이 명품드라마 망쳤다 ‘다된 밥에 재뿌리기’

출처 뉴스엔 | 입력 2013.01.30. 10:36

기사 내용

[뉴스엔 전원 기자]

'학교2013' 특집방송이 아쉬움만 남긴채 마무리됐다.

1월 29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학교2013 특집, 학교에 가자'에서는 촬영장 뒷얘기를 비롯해 배우들의 실제 학창생활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이 마련됐다.

'학교2013' 마지막회는 역대 최고의 청춘 드라마로 극찬받으며 학원물의 한계를 뛰어넘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학교 시리즈가 학생 이야기에만 국한됐다면 '학교 2013'은 학생-교사-학부모의 이야기를 균형 있게 담아 진정한 세대 공감을 이끌어냈다.

이처럼 깊은 울림과 여운을 남긴 상태에서 특별방송이 예고됐다고 알려져 기대를 모았다. 시청자들은 열린 결말에서 얻은 시원섭섭함을 특별방송을 통해 채울 수 있을 거라 기대했다.

그러나 막상 '학교에 가자'는 실망 그 자체였다. '학교2013'이 아이들은 감추고 어른들은 몰랐던 학교 문제로 사회에 돌직구를 던지는 역할을 했지만 특집 방송은 가십거리들을 모아놓은 땜빵 프로그램에 지나지 않았다. 출연진의 생활기록부를 공개하거나 개인기를 뽐내고 말장난을 쳐 소소한 재미를 끌어내는데 그쳤기 때문.

게다가 주인공인 이종석 김우빈에게만 쏠린 스포트라이트도 일부 시청자들의 불만을 샀다. 여기에 이들이 한마디 한마디를 뱉을 때마다 터지는 소녀팬들의 함성소리는 몰입도를 떨어뜨렸다.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아쉬움 가득한 쓴소리를 내뱉었다. 방송 직후 각종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등을 통해 "스페셜 방송이 명품 드라마를 망쳐놨다" "이종석 김우빈 외에는 다 들러리 인가" "드라마 기획의도와는 동떨어진 방송이었다" "드라마의 감동이 이번 특집방송으로 다 사라졌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시청률 조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학교2013 학교에 가자'는 전국기준 시청률 11.5%를 기록했다. (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학교2013 특집, 학교에 가자' 캡처)

전원 wonw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