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10세 연상연하 커플 맞아?” 주원-최강희 촬영현장 포착 본문

뉴스 본문

“10세 연상연하 커플 맞아?” 주원-최강희 촬영현장 포착

출처 SBS funE | 작성 강경윤 기자 | 입력 2012.12.12 10:47 | 수정 2012.12.12 10:49

기사 내용

[SBS E!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배우 최강희와 주원이 불꽃튀는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최근 혹한과 눈보라 속에서 촬영이 진행된 MBC 드라마 '7급 공무원'(극본 천성일, 연출 김상협)의 주연배우 최강희와 주원이 강원도 태백에서 스펙터클한 첫 만남을 가졌다.

지난 5일부터 나흘 동안 태백산의 한 레이싱 코스에서 진행된 이번 촬영에서 주연배우인 최강희와 주원은 대본연습 이후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이 날 촬영한 장면은 임시 번호판을 단 새 차를 걸고 레이싱 경주 내기를 하는 '길로'(주원)와 얼떨결에 따라왔다가 길로의 차에 동승하게 된 '서원'(최강희)의 에피소드를 담은 장면으로 유쾌하지 못한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되는 장면이다.

최강희와 주원은 실제로 10살 차이가 나는 커플이긴 하지만 최강희의 '최강동안' 외모와 주원의 듬직한 매력으로 둘 사이에 나이차이를 가늠하기 어려웠다.

최강희는 엄청난 스피드로 달리는 차 안에서 겁에 질린 채 여기저기 부딪치면서도 길로의 질주를 멈추게하기 위해 비명과 욕설, 표준말과 사투리를 쏟아내는 서원의 모습을 리얼하게 연기했다.

반면 주원은 보란 듯이 그녀를 무시하고 무아지경의 상태로 실력 발휘에만 열을 올리는 길로를 능청스럽게 표현해냈다.

촬영이 진행된 강원도 태백의 한 레이싱 코스에는 미리 준비된 수십대의 자동차와 수십명의 인력으로 가득 차 있었다. 뿐만 아니라 레이싱 장면을 표현하기 위한 구조물, 소품들이 대량으로 투입되어 대규모의 촬영이 진행됐다.

최강희는 "길로를 비롯한 많은 스태프들이 눈보라 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다. 하지만 힘들게 촬영한 만큼 재미있는 장면이 나올 것 같아 기대된다"며 첫 촬영 소감을 밝혔다.

'7급 공무원'은 국정원 신입 요원들의 좌충우돌 로맨스를 비롯해 조직 내에서 일어나는 갈등과 에피소드를 그린 드라마로 최강희, 주원, 황찬성, 김민서 등이 출연한다.

한편 영화 '7급 공무원'의 원작자인 천성일 작가와 '동이'와 '로열패밀리'를 공동 연출한 김상협 감독이 호흡을 맞춘다. '보고싶다' 후속으로 2013년 1월 방송 예정.

사진제공=MBC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