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청앨' 문근영, 자필편지속 단정한 글씨체 화제 본문

뉴스 본문

'청앨' 문근영, 자필편지속 단정한 글씨체 화제

출처 마이데일리 | 입력 2012.12.10 16:21

기사 내용

[마이데일리 = 최두선 기자] '사랑한다'의 반댓말은?

배우 문근영의 글씨체가 드라마의 인기와 함께 화제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청담동 앨리스'(극본 김지운 김진희 연출 조수원)에서 선보인 편지 속 문근영의 글쎄체가 화제다.

이날 방송에서는 극 중 인찬(남궁민)이 명품회사 아르테미스 코리아로부터 고소당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인찬의 여자친구 세경(문근영)은 직접 선처를 바라는 손편지를 써서 아르테미스 회장에게 보냈고, 편지를 본 승조(박시후)는 감격한 채 눈물을 흘리고 고소를 취하했다.

문근영이 쓴 편지에는 "안녕하세요. 저는 한세경이라고 합니다. 저는 소인찬의 헤어진 여자친구입니다"라는 글을 시작으로 "저는 사실 회장님을 잘 모릅니다. 어떤 말로 회장님께 선처를 구해야 할지 솔직히 모르겠습니다. 예전에는 '사랑한다'는 말의 반대말이 '사랑하지 않는다'인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사랑한다'의 반대말은 '당신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라고 생각합니다"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 편지는 문근영이 직접 쓴 걸로 확인되면서 내옹과 더불어 단정한 글씨체 또한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한 제작진은 "문근영 씨가 드라마 속 세경의 마음을 이해하면서 정성스럽게 한 글자 한 글자 써내려 갔다"며 "덕분에 실감나는 편지내용 뿐만 아니라 감정까지도 연기해낼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문근영 글씨체. 사진출처 = SBS 방송화면 캡처]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