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김제동 “40살되는 내년, 숲해설가로 새시작 하고싶다” 본문

뉴스 본문

김제동 “40살되는 내년, 숲해설가로 새시작 하고싶다”

출처 뉴스엔 | 입력 2012.12.10 13:29 | 수정 2012.12.10 16:09

기사 내용

김제동이 내년 방송 활동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제동은 '김제동 토크콘서트 노브레이크 시즌4' 홍보를 위해 12월 10일 낮 12시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연세대학교 정문에서 '외모가 먼저다' 깜짝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콘서트에서 김제동은 2013년 방송 활동을 전면 중단할 가능성이 있다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제동은 "사실 내년에 방송을 그만둘까 생각 중이다. 방송을 그만두게 된다면 숲 해설가로 활동할 예정이다"고 발언했다.

이어 "오래 생각해 온 일이다. 내년이면 내 나이도 40살이다. 40살을 맞아 새로운 도전을 해보고 싶었다. 그게 숲 해설가로서의 일이다"고 말했다. 김제동은 이날 콘서트에서 어치와 물푸레나무 등에 대해 설명하며 숲을 향한 애정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에 김제동 측 관계자는 "숲 해설가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말은 2~3년 전부터 해왔다. 하지만 아직까지 (향후 활동에 대한)정확한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날 김제동은 신촌 연세대학교 정문 앞을 시작으로 이화여대 정문, 롯데백화점 건너편 명동 입구, 여의도 역, 홍익대 앞 등을 차례대로 순회하며 시민들과 함께 거리 공연을 펼친다.

한편 김제동은 12월16일 까지 연세대학교 대강당에서 '김제동 토크콘서트 노브레이크 시즌4' 서울공연을 진행한 후 연말부터 대구, 인천, 전주를 비롯해 내년엔 부산, 광주, 수원 등지에서 전국 투어 콘서트를 이어갈 예정이다.

[뉴스엔 정지원 기자]

정지원 jeewonjeo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