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개콘> ‘노애’, 큰 웃음 뒤에 남은 씁쓸함 본문

뉴스 본문

<개콘> ‘노애’, 큰 웃음 뒤에 남은 씁쓸함

출처 엔터미디어 | 작성 정덕현 | 입력 2012.12.03 10:17

기사 내용

- < 개콘 > 새 코너 '노애', 그 공감의 이유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지가 마님 옷을 떨어뜨렸슈." "우리 목도 떨어지겄구만." "옷이 찢어졌슈." "내 사지도 찢어지겄어." < 개그콘서트(이하 개콘) > 의 새 코너 '노애'는 드라마 < 추노 > 의 상황을 패러디한다. '분수도 모르고 종놈들끼리 눈 맞으면' 개죽음을 당하는 그 상황에 송영길허안나는 격렬한 사랑의 감정을 액션(?)으로 표현한다.

빨려던 마님의 옷을 떨어뜨린 별 것도 아닌 일에 자신들의 목도 떨어질 거라고 말하는 송영길의 모습은 그 과장된 처절함 때문에 웃음을 준다. 하지만 고작 웃전의 옷 하나 때문에 사지가 찢어질 것을 걱정하는 이 노비들의 죄를 들은 마님의 반응은 이들의 상황을 더 처참하게 만든다. "나 이 옷 안 그래도 질려서 버리려던 참인데. 이거 개집에나 깔아줘라."

누군가에게는 목숨이 왔다 갔다 하는 물건이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그저 개집에 버리는 그런 물건. 하지만 그렇게 버리려는 물건을 허안나는 굳이 자신이 챙겨 입겠다고 한다. 그러자 송영길은 만류하며 이렇게 말한다. "글쎄 입지 말라면 입지 말란 말여. 그거 입으면 하늘나라로 올라가 버릴 거잖여. 너는 선녀니께."

분노의 빗자루질로 사랑을 표현하는 송영길과 먹다 버린 고기를 챙겨먹으려는 허안나의 처절과 분노가 과장되게 뒤섞인 이 개그는 그러나 어느 한 사극 속의 한 대목을 패러디하는 것에 머물지 않는다. 그 웃음 속에는 양극화로 시름하는 현실의 처절함이 공감대로 깔려 있다. 우리는 이 웃전들의 옷 한 벌에 또 고기 한 점에 온 몸을 떠는 노비들의 삶에 빵 터지지만, 그 뒤에 남겨진 씁쓸함을 공감하게 된다.

"궁금해요? 궁금하면 오백원." 이 대사 하나로 대중들의 뇌리에 확실히 각인된 '거지의 품격'이 거지가 되어버린(어쩌면 과거에는 어떤 품격을 갖추었던 평범한 사람이었을) 삶을 유쾌하게 뒤집어 웃음을 주었다면, '노애'는 그 노예가 되어버린 처절하며 분노에 찬 삶을 과장되게 드러냄으로써 웃음을 준다. 그래도 '거지의 품격'이 낭만적인 구석이 있었다면 '노애'는 그런 여유가 보이지 않는 절절한 사랑을 바탕에 깔고 있다.

이제 첫 코너로 등장한 '노애'가 주목받는 것은 그 캐릭터가 공감가기 때문이다. 웃전이 씹다 질겨서 뱉어버린 고기를 서로 먹으려 아옹대는 모습에서는 날선 풍자가 느껴진다. 한 편에서는 '정여사' 같은 이들이 질려서 버리며 흥청망청 살아가고, 말도 안 되는 이유로 "바꿔줘"를 연발하는 천민자본주의가 횡행하고 있지만, 한편으로 또 다른 누군가는 돈 한 푼이 없어 굶어 죽어가는 현실이 아닌가.

"아들 아들 아빠 회사에서 잘렸어. 너도 곧 유치원에서 잘릴 거야." "저는 아들 갈비도 못 사주는 쓰레기니까요." '갑을컴퍼니'의 홍대리(홍인규)가 웃으면서 아무렇지도 않은 얼굴로 던지는 이 말은 그래서 그 공감 때문에 웃음이 터지지만 한참을 곱씹어보면 마음 한 구석이 짠해진다. 도대체 그 누가 이런 말도 안 되는 극과 극의 삶을 만들어냈단 말인가. 이건 해도 너-무한 삶이다. 그러니 '정여사'의 말을 빌어 한 마디 던져볼밖에. "바꿔줘."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