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임현진 기상캐스터, 아침부터 초미니 의상 '선정성 논란' 본문

뉴스 본문

임현진 기상캐스터, 아침부터 초미니 의상 '선정성 논란'

출처 마이데일리 | 입력 2012.11.23 10:40

기사 내용

[마이데일리 = 최두선 기자] 임현진 MBC 기상캐스터의 초미니 의상이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23일 오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임현진 기상캐스터 때문에 뉴스에 집중 못해'라는 제목으로 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이 게재됐다.

해당 장면은 지난 달 16일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의 날씨 뉴스 장면이다. 당시 임현진 기상캐스터는 하얀색 바탕의 초미니 원피스를 입고 날씨를 전하고 있다.

시청자들은 "이른 아침 너무 선정적인 의상 아닌가" "기상 캐스터가 야한 의상으로 시선을 끌 이유가 있나" "이러다가 비키니만 입고 나올 듯" "여자 아나운서들도 선정적 의상을 입는다면 뉴스의 진지함이 유지되지 않을 것이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임현진 MBC 기상캐스터. 사진출처 = MBC 방송화면 캡처]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