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이파니 “누드모델로 데뷔..뭘하든 애매했다”(인터뷰) 본문

뉴스 본문

이파니 “누드모델로 데뷔..뭘하든 애매했다”(인터뷰)

출처 뉴스엔 | 입력 2012.11.22 14:53

기사 내용

[뉴스엔 최신애 기자]

포털사이트에서 이파니를 검색하면 '탤런트, 모델'이란 수식어가 함께 붙어있다. 그리고 데뷔는 지난 2006년 한국 플레이보이모델선발대회 1위라고 적혀있다.

이파니는 누드잡지 플레이보이 모델로 데뷔, 남성 팬들 관심을 끌어모으고 있는 섹시 스타다. 모두가 알고있는 이파니는 여기까지. 하지만 그 안에는 더욱 깊은 이야기가 있다.

스무살이 되던해 덜컥 결혼을 결정했던 이파니는 전 남편과의 생활고 때문에, 첫째 아들을 키우기 위해 플레이보이 누드모델로 데뷔했으며 섹시 화보까지 찍게 됐다. 아이 분유 살 돈이 없어 동네 슈퍼란 슈퍼는 다 돌아다니며 외상으로 물건을 쓸 정도로 열악한 환경 속에서 모델 데뷔를 통해 연예계에 발을 들여다놓은 이파니는 결국 이 때문에 활동이 힘들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파니는 최근 연기자로도 활동 영역을 넓힌데 대해 "연극을 해봐서 연기가 매력적이다. 연극 '장미여관'과 '나는 야한여자가 좋다' 둘 다 대박이 났다. 이후 영화 제의는 정말 많이 들어왔지만 일부러 안했다. 어설프게 하는 것보다 공부를 좀 더 해서 제대로된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파니는 "사실 모델로서 활동할 데가 애매하다. 누드모델이 어디가서 활동을 하겠나. 똑바로 자리잡기가 힘들었던게 누드모델이었기 때문에 MC도 하고 이것저것 하니까 딱히 내가 '배우다, MC다'라고 수식어를 붙이기도 애매했다"며 "가요음반도 망하고 모든 것이 애매했다. 딱히 뭔가 남은 것이 없고 이파니만 남았다. 그래서 연기로 작품을 남기고 싶은거다"고 누드모델 데뷔후 어떤 활동을 하든 애매했던 것에 대해 고백했다.

하지만 이파니는 "이파니 하면 섹시 이미지 밖에 없으니까... 그런데 섹시 이미지가 싫진 않다. 첫째 아들이 벌써 7살이 다됐다. 이혼녀에 애 엄마인데 섹시하다는 말을 듣는다는 것 자체가 대단한 것 같다. 지금까지도 '섹시한'이라는 수식어를 붙여주니까 좋은 것 같다. 여자는 나이를 많이 먹어도 섹시하다는 말을 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이파니는 앞으로의 활동에 대해 "어렸을 때는 정말 이것저것 다하고 싶었다. 섹시한 이미지를 바꿔보고 싶었고 바꿔보려 시도도 해봤다. 하지만 개그맨들도 이미지를 바꾸면 더 안 좋아하듯이 나도 나만의 포인트가 있으니까 그걸 예뻐하는 것 같다"며 "항상 저는 방송하면서 나를 위해 한다. 대중을 위해서도 한다. 제가 열심히 하는데 그걸 예쁘게 봐주시면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파니는 현재 케이블채널에서 '토크&시크릿'이란 상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해당 프로그램은 갖은 고민을 가진 사람들을 상담해주는 리얼 상담 프로그램으로 어린 나이부터 많은 경험을 해온 이파니에게 어울린다는 평을 받고 있다.

최신애 yshns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