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대왕의 꿈’ 하차 박주미 현재 상태 어떻길래… 본문

뉴스 본문

‘대왕의 꿈’ 하차 박주미 현재 상태 어떻길래…

출처 스타투데이 | 입력 2012.11.22 14:39

기사 내용

교통사고로 KBS 1TV '대왕의 꿈' 촬영을 중단했던 배우 박주미가 결국 하차한다.

22일 '대왕의 꿈' 측은 "최종적으로 박주미 측과 밀도 있는 협의를 나눈 끝에 배우의 건강을 최우선시 하고 더 이상의 방송차질을 막기 위해 불가피하게 선덕여왕 역의 박주미의 하차를 결론지었다"고 밝혔다.

박주미는 지난달 23일 '대왕의 꿈' 녹화를 마치고 경주로 이동하던 중 군위 휴게소 인근에서 25톤 덤프트럭과 추돌하는 사고를 당했다.

사고 직후 정밀검사 결과 박주미는 간 내부 열상, 갑상선 연골 골절, 무릎, 복부, 목 등에 찰과상으로 4~5주 정도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고 병원에 입원했다 최근 퇴원, 통원치료를 받고 있었다.

일상 생활에는 큰 지장이 없으나 사고로 다친 식도 부위 부상이 성대에 무리를 주고 있어 현재 정상 발성은 어려운 상황. 통원치료 중에도 박주미는 '대왕의 꿈'에 대한 애정을 갖고 제작진과 지속적으로 연락을 취하며 촬영 재개 시점을 조율해오고 있었다.

하지만 병원 측으로부터 좀 더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고, 결국 드라마에서 하차하는 것으로 최종 결론을 내렸다. 병원 측에서는 '무리한 발성은 추후 음성 회복에 영향을 끼칠 수 있고, 최악의 경우에는 목소리의 완전한 회복이 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현 시점에서 8주 이상의 안정이 필요하다'라는 진단을 내렸다.

박주미 소속사 관계자는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와 전화통화에서 "성대 쪽에 염증이 있어 현재 상태로는 무리하게 발성하기 힘들 것이라는 진단을 받은 것은 맞다. 많은 분들이 크게 걱정하시지만 크게 염려할 정도로 심각한 상태는 아니다. 지금도 일상 생활은 지장 없이 하고 있으며 꾸준히 통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박주미 씨가 '대왕의 꿈'에 많은 애착을 갖고 있지만 제작진과 논의 끝에 더 이상 무리하지 않고 하차하기로 결정을 내렸다"며 "안정을 취하고 회복해 곧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지금까지 박주미의 쾌유와 복귀를 기다려온 많은 시청자들과 팬들이 이번 결정으로 인해 아쉬움이 크겠지만 무엇보다 박주미의 건강이 최우선이다"며 "사실상 복귀가 힘든 상황에서 더 이상의 방송 차질을 막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었다"고 박주미의 하차를 아쉬워했다.

'대왕의 꿈'은 다음 주까지 '대왕의 꿈' 스페셜을 4회에 걸쳐 방송한 뒤 12월 8일부터 정상 방송된다. 현재 '대왕의 꿈' 제작진은 박주미를 대신해 덕만공주 역을 소화할 배우를 찾고 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