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청담동앨리스’ 문근영-남궁민 결국 눈물로 이별 “헤어지자” 본문

뉴스 본문

‘청담동앨리스’ 문근영-남궁민 결국 눈물로 이별 “헤어지자”

출처 TV리포트 | 작성 하수나 | 입력 2012.12.03 00:11

기사 내용

[TV리포트=하수나 기자] 문근영남궁민이 결국 눈물로 이별을 맞고 말았다.

2일 방송된 SBS '청담동 앨리스'에선 한세경(문근영)이 애인 소인찬(남궁민)과 이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어머니의 병원비 때문에 큰 빚을 진 소인찬은 수술비를 마련하기 위해 결국 회사인 아르테미스 물건을 빼돌려 팔았고 그것이 문제가 됐다. 인찬을 찾아간 세경은 함께 했던 추억들을 이야기했다.

그러나 인찬은 아무리 노력해도 하나도 달라지지 않는 현실을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자신과 그녀 사이에 태어날 아이는 없는 부모 사이에서 공부하고 일해야 한다며 "무슨 죄로 나처럼 살아야 되느냐"며 눈물로 외쳤다. 회사에서 물건을 훔친 돈으로 어머니의 수술을 시켜드리고 수술실에서 나오는 어머니를 보며 '언제 또 돈을 모으지'라는 생각을 했다며 "니가 전에 알던 소인찬은 사람이었는지 몰라도 지금 나 사람 아니다"고 외쳤다.

그는 "넌 내 옆에서 뭐하고 있는 거냐. 왜 아직 내 옆에 남아서 이런 꼴까지 지켜보냐구"라며 그녀와의 이별을 이야기했다. 결국 세경 역시 자신의 존재가 그에게 힘이 아닌 부담이 됐음을 알고 같이 눈물을 펑펑 쏟았다. 그는 "헤어지자. 니가 내 옆에 있으면 미칠 것 같다"고 말했고 세경 역시 이에 토를 달지 못했다. 사랑하지만 힘든 현실 앞에서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음을 모두 인정하게 된 것.

한편, 이날 방송에선 세경이 현실을 벗어나기 위해 사모님이 된 친구 윤주(소이현)를 찾아가 방법을 물어보는 모습이 그려지며 눈길을 모았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하수나 기자mongz@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