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드제' 정려원, 작가 복귀..김명민 또 '배신' 본문

뉴스 본문

'드제' 정려원, 작가 복귀..김명민 또 '배신'

출처 스타뉴스 | 작성 강금아 인턴기자 | 입력 2012.11.20 00:02

기사 내용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강금아 인턴기자]

'드라마의 제왕' 김명민이 드라마 편성을 확정한 후 정려원을 작가에 복귀시켰다.

1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극본 장항준 연출 홍성창)에서 앤서니 김(김명민 분)은 드라마 편성을 따내기 위해 신임 드라마 국장 남운형(권해효 분)과 김부국장(송민형 분) 사이를 이용, 결국 드라마 편성을 확정한 후 이고은(정려원 분)을 작가에 복귀시켰다.

우여곡절 끝에 다시 협력하기로 한 앤서니 김과 이고은은 드라마 제작에서 다시 한 번 갈등을 겪는데 바로 드라마 '경성의 아침' 대본 수정 때문. '느와르' 장르를 고집하는 이고은에게 앤서니 김은 '멜로'로 갈 것을 요구하는 등 "당신 작품은 물론 좋다. 그러나 돈은 안 된다. 돈이 되려면 전부 뜯어고쳐야한다"며 흥행을 위한 전반적인 대본 수정계획을 밝혔다.





< 화면캡처= SBS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 >

이에 이고은은 "이게 무슨 짓이냐"며 "당신은 미쳤다"고 독설을 퍼부었다. 그러자 앤서니 김은 "난 원래 미쳤다. 무슨 일이 있어도 이번 드라마를 흥행시킬 것이다. 그리고 나는 또 다시 드라마의 제왕으로 우뚝 설 거다"라며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에 이고은과 앤서니 김은 다시 갈라섰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제국 대표 오진완(정만식 분)은 이고은과 앤서니 김이 갈라선 틈을 타 이고은에게 접근했다.

snowcream@

머니투데이가 만드는 리얼타임 연예뉴스

제보 및 보도자료 star@mtstarnews.com <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금아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