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에 '피에타' 본문

뉴스 본문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에 '피에타'

주연상은 최민식·임수정..감독상은 정지영 출처 연합뉴스 | 입력 2012.11.30 23:26 | 수정 2012.11.30 23:28

기사 내용

주연상은 최민식·임수정..감독상은 정지영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제33회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을 차지했다.

30일 밤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김기덕 감독은 수상소감으로 "이 영화는 스태프가 25명, 제작비가 1억 원이고 촬영일수는 10일이었다"며 "이 영화가 완성될 수 있었던 것은 제 개인의 능력보다 영화의 팔다리가 돼준 스태프와 뜨거운 심장이 돼준 배우들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영화는 돈이 지배하는 극단적인 자본주의 세상에 대한 영화"라며 "돈이 중심이 아니라 사람이 먼저인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 감독과 함께 무대에 오른 '피에타'의 여주인공 조민수는 "솔직히 여우주연상을 못 받아 살짝 아쉬웠는데 작품상을 받아 너무 다행"이라며 "'피에타' 덕분에 그간 예쁜 드레스를 너무 많이 입었고 베니스영화제처럼 작품상으로 마무리할 수 있어 기쁘다"며 활짝 웃었다.

남녀주연상은 '범죄와의 전쟁'의 최민식과 '내 아내의 모든 것'의 임수정에게 돌아갔다.

또 남녀신인상은 '건축학개론'의 조정석과 '은교'의 김고은이 거머쥐었다.

남녀조연상은 '내 아내의 모든 것'의 류승룡과 '연가시'의 문정희가 차지했다.

감독상은 '부러진 화살'의 정지영 감독, 신인 감독상은 '공모자들'의 김홍선 감독이 각각 받았다.

이날 시상식은 배우 김혜수와 유준상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SBS TV가 밤 9시부터 2시간여 생중계했다.

◇다음은 기타 수상자

▲최다관객상 = '도둑들' ▲기술상 = '도둑들' 무술팀 유상섭·정윤헌 ▲조명상 = '은교' 홍승철 ▲촬영상 = '은교' 김태경 ▲단편영화상 = '밤'(강원 감독) ▲인기스타상 = 하정우·김수현·공효진·배수지 ▲미술상 = '광해, 왕이 된 남자' 오흥석 ▲각본상 = '범죄와의 전쟁' 윤종빈 ▲음악상 = '범죄와의 전쟁' 조영욱

pretty@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