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탕웨이 열애, 알고보니 현빈 아니라 ‘만추’ 김태용 감독 본문

뉴스 본문

탕웨이 열애, 알고보니 현빈 아니라 ‘만추’ 김태용 감독

출처 티브이데일리 | 작성 신영은 기자 | 입력 2012.11.23 11:15

기사 내용

[티브이데일리 신영은 기자] '탕웨이의 남자'는 현빈이 아니라 영화 '만추'의 김태용 감독으로 밝혀졌다.

여성중앙 12월호에 따르면 탕웨이와 김태용 감독은 2009년 '만추'를 통해 배우와 감독 사이로 처음 만났으며 올해부터 부쩍 가까워졌다.

두 사람은 시애틀에서 '만추'를 촬영할 당시에도 배우와 감독으로서 영화의 방향과 역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돈독한 시간을 보냈다.

영화계 복수의 관계자에 의하면 두 사람은 캐주얼한 복장에 모자를 눌러쓰고 편안하게 거리를 활보하는 등 일반인처럼 평범하게 데이트를 즐긴다고 한다.





지난 10월 부산국제영화제 당시에는 탕웨이와 김태용 감독이 함께 술잔을 기울이며 다정한 시간을 보내는 장면을 여러 명이 목격했다고.

또 최근 탕웨이가 매입한 13억 원대의 경기도 분당 부지는 김태용 감독의 거주지에서 멀지 않은 곳으로 알려졌다.

영화계는 탕웨이가 한국을 방문하는 횟수도 늘었으며, 김태용 감독이 지난 5월과 10월 베이징에 다녀온 것을 두고 탕웨이를 만나러 간 것으로 짐작하고 있다.

한 영화 관계자는 "현빈과의 엉뚱한 열애설 덕분에 김태용 감독과 탕웨이의 관계가 드러나지 않을 수 있었다는 우스갯소리가 돌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항간에 들리는 결혼설은 지금 단계에서는 너무 앞서간 얘기"라며 "두 사람의 진지하고 좋은 만남이 유명세 때문에 부담이 되지 않았으면 한다"는 걱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신영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tvdaily.co.kr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