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남영동1985’ 대구시사회 중 한 관객말에 감동물결..뭐라고 했길래 본문

뉴스 본문

‘남영동1985’ 대구시사회 중 한 관객말에 감동물결..뭐라고 했길래

출처 뉴스엔 | 입력 2012.11.19 15:47

기사 내용

'남영동1985'가 대구시민 1,000명을 움직였다.

'부러진 화살' 정지영 감독의 작품이자 문제작 영화 '남영동1985'팀이 주말 대구를 뜨겁게 만들었다. 대구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개봉 전 시사회에 정지영 감독, 박원상, 이경영, 김의성이 참석했다.

전국 5개 도시 시사회는 서울을 시작으로 두 번째 도시 대구를 찾았다. 대구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메가박스 대구, 롯데시네마 대구, CGV 대구까지 세 개 극장에서 진행된 이번 시사회는 대구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으로 성황리에 개최됐다. 대구 시민단체, SNS, 시의원 등 각종 단체와 시민, 이제 갓 15살을 넘긴 청소년, 나이 지긋한 중년들까지 '남영동1985' 시사회에 왔다.

상영 후 감독과 배우들이 무대 위에 오르자 관객들은 기립박수를 치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박원상이 "고문피해자 김종태 역할을 맡은 박원상입니다"라고 인사하자 환호와 박수가 쏟아졌다.

이어 정지영 감독이 "'남영동1985'를 통해 두 시간 동안 함께 마음 아파했다면 감사하다. 재미있다고 말하긴 좀 그렇지만.."이라고 말끝을 흐리자 한 관객이 벌떡 일어나 "좋은 영화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며 감동적인 화답을 했다.

이처럼 훈훈했던 대구 시사회 현장은 영화를 본 관객들과 배우, 감독이 하나가 된 현장이었다. 시사회 후 SNS에는 영화를 본 관객들의 감상평이 속속 올라와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11월 22일 개봉하는 '남영동 1985'는 1985년 공포의 대명사로 불리던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벌어진 22일 간의 잔인한 기록을 담은 실화로 고 김근태 의원의 자전적 수기를 바탕으로 영화화한 작품이다.

한편 '남영동1985' 팀은 11월 19일에는 광주로 출발해 광주 시민들과 만날 예정이다.

[뉴스엔 하수정 기자]

하수정 hsjssu@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