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이시영, 女 복싱 국가대표 선발전 결승행 본문

뉴스 본문

이시영, 女 복싱 국가대표 선발전 결승행

출처 스포츠조선 | 작성 김표향 | 입력 2012.12.10 15:42 | 수정 2012.12.10 16:06

기사 내용

이시영이 여자 복싱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결승전에 올랐다.

이시영은 10일 울산광역시 울주군 울산경영정보고 체육관에서 열린 제66회 전국아마추어복싱선수권대회 겸 2013년도 복싱 국가대표선수 1차 선발대회 여자 48kg 이하급 준결승전에서 경남 대표로 출전한 진주여고 최지윤 선수를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사우스포(왼손잡이 선수)인 이시영은 주특기인 스트레이트와 잽을 이용해 초반부터 압도적인 우세를 보였고, 결국 7대 1의 스코어로 판정승을 거뒀다. 11일에 열리는 결승전에서도 우승한다면 마침내 태극마크를 달게 된다.





스포츠조선DB

하지만 향후 국가대표 선수로 활동하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과제가 있다. 아시안게임이나 올림픽 등의 국제대회에서 여자복싱의 경우, 이시영의 출전 체급인 48kg 이하급은 없고 플라이급(48~51㎏), 라이트급(47~60㎏), 미들급(69~75㎏) 등 3체급으로 한정돼 있기 때문이다. 국가대표로서 태릉선수촌에 입성할 수 있는 자격도 이 3체급에만 부여된다. 48kg 이하급인 이시영이 국제대회에 출전하려면 체급을 플라이급으로 올려야 한다.

지난 2010년 여자 복싱선수를 주인공으로 한 단막극에 캐스팅되며 복싱과 인연을 맺은 이시영은 2010년 11월 제10회 KBI 전국생활체육복싱대회에 참가해 우승을 차지했다. 2011년 2월엔 제47회 서울신인아마추어복싱전에서 48kg 이하급 우승을 차지했고, 그해 3월 경북 안동에서 열린 제7회 전국여자신인아마추어복싱선수권대회에서는 3라운드만에 RSC승(15점차 이상 벌어질 경우 심판이 판정)을 거뒀다. 지난 7월에도 서울시장배 아마추어복싱대회 겸 제93회 전국체육대회 서울시 복싱대표선발전과 제33회 회장배 전국아마추어복싱대회에서 연거푸 우승하며 여자 아마추어 복싱 최강자로 올라섰다. 이번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도 우승한다면 6개 대회 연속 무패행진 기록을 세우게 된다.
김표향 기자 suzak@sportschosun.com

- Copyrightsⓒ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