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일자리 만들기, 20조원 추경 검토"(상보)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가 13일 서울 영등포 민주당사에서 일자리 정책을 발표하고 "복지를 확대해서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20조원의 추경예산 편성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문 후보는 "정부가 솔선수범해서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며 "10만명이상이 해당된다"고 말했다. 이어 "청소노동자 등의 파견ㆍ용역을 직접 고용으로 전환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후보는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나누고 바꾼다는 의미로 '만나바' 정책을 발표하고, 복지와 일자리 문자를 연결한다는 정책을 발표 한 바 있다. 이날 이 같은 정책을 구체화 시켜 발표한 것이다. 이를 위해 그는 "정부 재정 20조원을 과감히 '위기극복 일자리ㆍ복지 예산'으로 추가 확보하겠다"며 "새누리당이 협조하지 않을 경우 대통령이 돼 추경으로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누구나 인정하다시피 지금은 경제 위기 상황"이라며 "경제 위기 극복해야 된다는 것이 다음 정부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누구나 공감하고 있고, 새누리당도 같이 주장하고 있다"고 말하며 과도한 예상편성과 무리한 정책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문 후보는 최저임금을 노동자 평균임금의 절반 수준으로 높이고, 민간부문 비정규직을 절반으로 줄이는 목표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대기업은 노동시간을 단축하고 교대제를 개선해서 일자리를 나눠야하고, 중소기업이 고용여력을 늘리고 노동자 처우를 개선할 수 있도록 납품단가를 개선해야 한다"며 대기업의 노력도 필여하다고 힘줘 말했다.

또 "기업에 대한 세제감면도 고용창출에 집중하고, 기업 공시제도에 고용상황과 노동조건을 반영하겠다"며 노동자와 기업, 정부가 모든 함께 협력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후보는 "현재의 '노사정위원회'를 '경제사회위원회'로 확대 개편하고 위상과 실행력을 강화하겠다"며 "노ㆍ사ㆍ민ㆍ정 협력으로 일자리 뉴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윤재 기자 gal-run@
<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