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파일] 대선 종반전...여론조사 '총정리'

SBS

여론조사 결과 발표가 금지되는 13일을 앞두고 언론들이 일제히 여론조사 결과를 쏟아냈다. 대선 판도가 여야간 초접전 양상이어서 여론조사 결과를 액면 그대로 믿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그래도 여러 조사 결과를 종합해 보면 대략의 판도는 짐작해볼 수 있다.

◈ SBS "朴 48.9% VS 文 42.1%"

SBS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TNS에 의뢰해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성인남녀 3천 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한 결과,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48.9%,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42.1%로 나타났다. 지지율 격차 6.8%p로 오차범위 밖에서 박 후보가 앞섰다. 허용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8%p였다.

이는 지난 7∼8일 1,5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허용오차 95% 신뢰수준에 ±2.5%p)에서 박 후보 47.6%, 문 후보 43.6%로 박 후보가 오차범위 내인 4.0%포인트(p) 우위를 보인 것보다 격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위력을 발휘했던 안철수 효과가 한풀 꺾였음을 의미한다.

◈ KBS "朴 44.9% VS 文 41.4%"

KBS가 미디어리서치를 통해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2,5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박근혜 후보 44.9%, 문재인 후보 41.4%로 3.5%p차 오차범위 내 접전이었다. 허용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p였다.

지난 6일 조사와 비교하면 박 후보는 44.9%로 제자리 걸음을 한 반면 37.4%였던 문 후보는 4%p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안철수 전 후보가 6일 문재인 후보 전폭 지원 방침을 밝혔던 점을 감안하면 지난 조사 때 반영되지 않았던 안철수 효과가 이번 조사에서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 MBN "朴 45.4% VS 文 42.0%"

MBN이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1일 전국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박근혜 후보 45.4%, 문재인 후보 42.0%로 역시 3.4%p차 오차범위 내 박빙 승부인 것으로 나타났다. 허용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였다.

지난 4일에서 5일, 이틀 동안 실시된 조사에서는 안철수 전 후보가 문재인 후보를 지원한다고 가정했을 때 두 후보 격차가 박근혜 44.3%, 문재인 43.3로 불과 1%p 차였다. 당시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안 전 후보의 지원 효과가 예상만큼 크지 않은 것으로 나온 셈이다.

◈ 문화일보 "朴 42.8% VS 文 41.9%"

문화일보가 지난 11일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도 박근혜 후보 42.8%, 문재인 후보 41.9%로 격차가 불과 0.9%p밖에 나지 않았다. 허용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였다.

이 조사에서는 대선에서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적극 투표층 89.9%에서도 박근혜 후보 44.5%, 문재인 후보 43.2%로 1.3%p 차이로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 JTBC "朴 48.0% VS 文 47.5%"

JTBC가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 동안 리얼미터를 통해 전국 성인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박근혜 후보 48.0%, 문 후보 47.5%로 격차가 0.5%p에 그치는 초박빙으로 나타났다. 허용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2.2%p였다.

◈ " 朴 42.8∼48.9% VS 文 41.4∼47.5%"

대선을 일주일 가량 앞두고 실시된 여론 조사 결과들을 살펴보면 대체적으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42.8∼48.9%,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41.4∼47.5%의 지지율을 기록한 것으로 정리해볼 수 있다. 대부분 조사에서 박 후보가 약간 높은 수치를 보였지만 대부분 오차 범위 내로 승부를 가늠하기 힘들었다. 특히나 일부 조사에서는 지지율 차이가 1%p 미만까지 좁혀지는 초박빙이었다.

지지율 격차가 오차범위 내라는 것은 통계학적으로 아무 의미가 없다는 얘기다. 따라서 전체적인 여론조사 추이의 결론은 승패를 알 수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제 남은 것은 여야가 자신의 지지층을 얼마나 투표장으로 끌어낼 수 있느냐이다. 특히나 후보별 지지층이 뚜렷하게 갈리는 것으로 조사되면서 단순 투표율 뿐만 아니라 연령별, 세대별, 지역별 투표율이 모두 막판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남승모 기자smnam@sbs.co.kr

저작권자 SBS & SBS콘텐츠허브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