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정원 요원, 근무는 3시간뿐…댓글업무 하달"

뉴시스

【서울=뉴시스】박대로 박성완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이 12일 국가정보원의 선거개입 논란과 관련, 70여명의 국정원 직원들이 하루에 2~3시간만 일하며 문 후보를 겨냥한 인터넷 악성 댓글을 올려왔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문 후보 측 진성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영등포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캠프에 접수된 제보에 따르면 국정원은 지난해 11월부터 국정원 3차장 산하의 심리전 담당부서를 심리정보국으로 격상, 그 안에 안보 1·2·3팀으로 명명된 3개의 팀을 신설했다"고 폭로했다.

진 대변인은 이들 요원들이 오전 국정원에 출근해 그 전날 했던 작업들을 보고하고 지침을 받은 후 오후에는 청사 외부에서 작업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확인한 바에 의하면 지난 3일간 김모 요원의 국정원 근무시간은 하루 2~3시간 밖에 안 된다"며 "이는 극히 비정상적인 근무로 우리가 제보 받았던 심리정보국 요원들의 근무행태와 일치한다"고 말했다.

또 "저희들이 알아본 바에 의하면 김모 요원은 12월7일 금요일 오전 11시에 출근해 오후 2시에 퇴근했다. 10일 월요일에는 11시30분에 출근해 2시30분에 퇴근했다. 11일 화요일에는 오전 10시50분 출근해 오후 1시30분에 퇴근했다"며 "이런 출근시간과 퇴근시간은 매우 이례적이고 비정상적이라는 사실을 잘 알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이 이 같은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심리정보국 내의 안보 1~3팀 직원들의 출퇴근 시간대를 국회 정보위에서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심리정보국의 구체적인 업무와 관련해서는 "각 팀에는 70여명의 요원이 배치됐다. 이 팀에서는 요원들에게 개인별로 노트북을 지급하고 매일 주요 정치 사회 현안에 대해서 게재할 댓글 내용을 하달해 왔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에게 제보된 내용은 심리정보국이 사실상 야당의 후보인 문재인 후보를 음해하고 새누리당 정권을 연장하기 위해 악의적인 댓글들을 달아 온 댓글팀이라는 것"이라며 "사실 무근이니 흑색선전이니 우겨댈 게 아니라 담당업무를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에서부터 출발해야 한다"고 국정원을 압박했다.

아울러 "국정원 청사 내부에서 다수의 요원이 동시에 정치현안에 대해 댓글을 달거나 야당과 야당 주요인사에 대한 댓글을 다는 등의 정치개입과 선거개입 활동을 할 경우 IP주소추적으로 발각될 우려가 있기에 청사 외부로 나가서 그런 일들을 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선관위와 경찰의 초동조치가 미흡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그는 "문제의 김모 요원의 동의를 얻어 집 안에 들어가서 신원확인을 했지만 국정원 직원이 아니라는 말 한마디만 듣고 다시 철수해버려 결정적 물증을 확보하는 데 실패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관위와 경찰의 미흡한 조치로 인해 결국 국정원이 증거인멸 시간을 확보한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경찰의 압수수색 영장 신청도 매우 늦어졌다. 오늘 오전에 청구한다고 하니 정보 확보에 빨리 나서줄 것을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daero@newsis.com

<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