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文 '국민정당론' 겨냥 "참여정부와 똑같다"

아이뉴스24

<아이뉴스24>

[윤미숙기자]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는 11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의 '국민정당' 구상에 대해 "과거 민주당을 깨고 열린우리당을 만든 참여정부 때와 똑같이 하겠다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열린 합동유세에서 "문 후보는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민주당을 깨고 신당을 창당한다고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정말 이해할 수 없다. 야당에는 국민들이 쉬는 이 한숨소리가 들리지 않는단 말인가"라며 "이런 사람들이 정권을 잡으면 자리다툼과 권력투쟁을 하느라 밤을 지샐 것이다. 그러면 민생은 누가 챙기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후보는 "저는 오로지 민생을 챙기는 민생 대통령이 되겠다. 다음 정부도 민생정부라고 불릴 것"이라며 "어려운 경제를 일으켜 돈이 돌게 하고 강력한 경제민주화 정책으로 공정한 경제가 이뤄지도록 만들겠다. 또 꼼꼼한 복지정책으로 힘든 국민의 삶을 따뜻하게 돌봐 성장과 복지가 조화를 이루는 국민행복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또 "지난 참여정부는 30년간의 세계적 호황기였음에도 이념투쟁, 권력투쟁을 하느라 민생은 파탄났다. 이명박 정부 역시 성장을 최우선하다가 민생을 제대로 돌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는 지난 정부의 실패를 결코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권교체 수준을 넘는 시대교체로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하겠다. 민생이 중심이 되고 국민행복이 국정운영의 목표가 될 새로운 대한민국이 지금의 과제"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대선은 항상 우리나라의 운명을 결정해 왔으나 이번 대선은 특히 더 그런 의미가 큰 것 같다"며 "글로벌 경제위기가 닥치고 있고 주요국 지도자들이 거의 바뀌고 있는 상황인 만큼, 우리에게는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글로벌 시대의 준비된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이제 여러분께서 결정해 주셔야 한다. 민생이 살아나는 100% 대한민국으로 갈 것인지, 정쟁과 혼란의 과거로 갈 것인지는 여러분의 손에 달려 있다"며 "12월19일 꼭 투표하셔서 여러분의 소중한 한 표로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타임스퀘어 광장에는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천여명의 인파가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