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박근혜는 이 대통령의 후계자"

연합뉴스

"투표율 77%되면 새시대 열려..민심 무섭게 바뀌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11일 "정권교체와 새정치를 염원하는 모든 국민이 지금 하나가 돼 함께 뭉쳤다"면서 "분위기가 확 달라지고 민심이 무섭게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안양역 광장 유세에서 "이번 대선은 민생을 살리는 `국민연대'와 민생을 파탄 낸 `특권연대'와의 대결이다. 재벌후보와 서민후보와의 대결에서 여러분은 누구를 선택하겠느냐"며 지지를 호소한 뒤 "대선 승리는 우리의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명박 정부 5년은 악몽의 세월로 재벌 빼고는 모두들 살기가 어려워졌는데 새누리당을 이끈 `안주인' 박근혜 후보가 5년을 더 하겠다고 한다"라며 "여러분 용납할 수 있겠는가, 심판해 달라"고 주장했다.

문 후보는 특히 "정권교체를 통해 이루려는 궁극적인 목표는 새정치"라며 "대선에서 이기면 새정치를 염원하는 세력을 모두 모아서 대통합내각을 만들고 시민의 정부를 출범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재외국민 최종 투표율이 71.2%에 달한 사실에 언급, "그렇다면 우리 투표율은 77%는 돼야 하지 않겠느냐. 투표율이 77%가 되면 제가 대통령이 되어 새로운 시대가 열린다"며 적극적인 투표 참여를 당부했다.

문 후보는 이어 KBS 1TV 방송연설을 통해서도 "박 후보는 이 대통령의 후계자"라며 "부자정권의 연장이냐 아니면 서민정부로의 교체냐, 이제 선택은 분명해졌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함경도 흥남에서 피난온 아버지는 제 인생이 바닥이었을 때 고생만하다 59살의 나이로 돌아가셨다. 가족을 위해 희생하고 자기 자신은 항상 뒷전이었던 내 친구 50대들에게 나를 찾아주겠다"며 50대를 위한 5대 공약을 제시했다.

이와함께 정년을 60세로 연장해 일자리를 만들고, 반값등록금ㆍ무상보육으로 국가가 자식을 키우며, 의료비 100만원 한도제로 건강을 지켜주겠다고 약속했고 기초노령연금을 2배 인상해 부모님을 봉양하고, `엄마 휴가제' 등을 통해 50대의 생활에 활력을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어린 시절, 어머니의 연탄배달 리어카를 밀고끌며 새로운 세상을 꿈꿨다"며 "누구보다 가난이 무엇인지 잘 아는 제가 서민의 꿈을 함께 꾸겠다"고 말했다.

k0279@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