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시민들과 호프 한 잔하는 대통령 되겠다"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고양(경기)=박광범기자]["전국에서 타운홀 미팅할 것, 청와대에만 고립돼있지 않겠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통령후보는 11일 "대통령이 되고난 이후에도 청와대에만 고립돼있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이날 정오쯤 경기 고양 동구 라페스타 미관광장에서 시민들과 만나 "우선 당선자 시절에도 전국을 다니면서 타운홀미팅을 함께 하며 시민들과 호프도 한 잔 마시겠다.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분들도 다 함께 만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후보는 "대통합내각을 만들고, 시민의 정부를 출범시키겠다"며 "시민의 정부는 시민이 정치에 참여하고, 시민이 정당의 주인이 되고, 또 정치의 주인이 되는 정부다. 바로 여러분이 주인이 되는 정부, 시민 정부를 만들어 성공한 정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뉴스1제공

이어 "국민과 함께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며 "정권교체를 위한 간절함 마음으로 투표해주시라. 투표율이 77%가 되면 저 문재인이 당선된다. 새로운 시대가 열린다. 또 저 문재인이 명동에서 말춤을 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명동에서 말춤을 추는 것은) 상징이고, 일마치고 남대문시장에도 나가고, 인사도 잘하고, 노량진 고시촌에도 가보고, 인사동도 가고, 영화·연극도 보러 다니고, 전시회도 다니겠다"며 "그렇게 국민 속에 들어가는, 국민과 함께 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근사한 세상 아니냐"고 물으며 "제가 대통령이 돼서 만들 세상은 사람이 먼저인 세상이다.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운 세상이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고양(경기)=박광범기자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