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2차 TV토론] ‘박근혜 저격수’ 李 기조연설부터 맹공

서울신문

[서울신문]박근혜 새누리당, 이정희 통합진보당 후보 간 총성 없는 '말의 전쟁'이 재연됐다.

지난 4일 1차 TV토론의 상당 부분을 할애해 박 후보를 집중 공격했던 이 후보는 10일 2차 TV토론에서도 어김없이 '박근혜 저격수'로 나섰다. 1차 토론에서 속수무책으로 당했던 박 후보도 이번에는 이 후보의 공격에 팽팽하게 맞섰다. 두 후보가 격렬하게 충돌하면서 시종일관 긴장감이 감돌았다.

이 후보는 기조연설에서부터 "새누리당이 이정희 방지법을 발의했다. 이것이 박정희 스타일, 유신 스타일입니까."라며 맹공을 예고했다. 이어 "박 후보가 청와대에서 살다가 1982년 경남기업 신기수 회장으로부터 무상으로 받은 성북동 자택에 들어갔다. 지금은 기준시가 20억원 조금 넘는 삼성동 집에 산다. 우리나라에서 이렇게 사신 분이 박 후보 단 한 분이다. 지금 대통령이 되겠다고 한다."며 "박 후보는 '집'이라는 단어를 아마 가슴으로 못 느낄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후보도 작심한 듯 반격을 폈다. 이 후보가 "최저임금이 얼마냐."고 묻자 박 후보는 "4580원이다. 스무고개 하듯 '이것을 상대가 모르면 골탕 먹여야지' 하는 식은 바람직한 대선 토론이 아니다."고 맞섰다.

박 후보가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서 받은 6억원과 이 후보가 대선에 출마하며 받은 국고보조금 27억원도 공방의 도마에 올랐다.

이 후보가 "전두환 정권으로부터 6억원을 받은 것은 비자금이 아닌가, 증여세는 내셨나."라고 추궁하자 박 후보는 "그것은 이미 과거의 일이다. 이 후보는 현실적인, 코앞에 닥친 일부터 답하고 해결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를 향해 "대선 완주할 계획이 없지 않나. 처음부터 문 후보와 단일화할 생각인데 국고보조금 27억원을 받는 것은 먹튀"라고 역공에 나섰다.

그러자 이 후보는 "세금만큼은 깔끔하게 다 냈어야 한다. 그리고 나는 박 후보를 떨어뜨리려고 나왔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맞받았다.

이현정기자 hjlee@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