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사퇴후 첫 광주 방문…백의종군 재천명

뉴시스

【광주=뉴시스】구용희 기자 = 안철수 전 대선후보가 10일 후보사퇴 이후 처음으로 광주를 방문해 문재인 민주당 후보와의 연대와 정권교체를 위한 세몰이에 나섰다.

이날 오후 광주 서구 광천동 유-스퀘어 광장을 찾아 시민과 번개모임을 가진 안 전 후보는 새정치와 정권교체를 위해 오는 19일 꼭 투표에 참여해 줄 것을 거듭 호소했다.

안 전 후보는 "다음 정부에서는 어떠한 임명직도 맡지 않겠다"며 "지난 목요일 문재인 후보가 새정치를 위한 대국민 약속을 했다. 그 약속 꼭 지켜지리라 믿고 아무 조건없이 돕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광주에 앞선 전주 방문에서도 차기 정부에서 어떠한 임명직도 맡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새정치에서는 정치혁신과 경제혁신이 중요하다"며 "정치혁신은 기득권을 내려놓는 것으로 시작한다. 경제혁신은 모든 사람을 잘 살게 만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19일은 우리와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결정짓는 소중한 날이다"며 "새 정치와 정권교체를 위해 꼭 투표 참여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안 전 후보는 번개모임 직후 광주·전남 캠프 역할을 맡았던 지역포럼 대표단과 비공개 회동을 갖고 지지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달한 뒤 투표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안철수 후보 사퇴 이후 야권의 전통적 지지기반인 광주·전남이 흔들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시점에 이번 안 전 후보 방문을 계기로 '문-안 연대'가 다시 한번 호남표심을 결집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persevere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