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임명직 포기 선언, 배경은?

노컷뉴스

[전주=CBS 조은정 기자]

안철수 전 대선후보가 차기 정부에서 임명직을 맡기 않겠다고 선언했다.

안 전 후보는 10일 전주시 전주 실내체육관에서 시민들과의 만남을 가진 자리에서 "정치개혁은 기득권을 내려놓는 것이 필수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전 후보는 "새 정치는 정치개혁과 경제개혁이 필수적이다"며 "다음 정부에서는 어떠한 임명직도 맡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안 전 후보가 이같이 선언한 것은, 자신이 강조해온 새 정치를 위한 기득권 포기를 몸소 실천함과 동시에 '백의종군'의 진정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새누리당 등이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발표한 대통합내각을 안 전 후보와의 권력 나누기라며 비판하고 있는 만큼 선거를 얼마 앞두고 이를 불식시키기 위한 의도도 있다.

유민영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안철수 전) 후보께서 이번 선거에서 백의종군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하신 것이다"고 덧붙였다.

안 전 후보의 임명직 포기 선언으로 민주당에서도 친노 인사를 중심으로 한 임명직 포기·총선 불출마 선언 등 기득권 내려놓기의 신호탄이 될지 주목된다.

한편, 안 전 후보는 "12월 19일은 우리와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결정짓는 소중한 날이다"면서 "혹시 주위에 안철수가 사퇴해서 투표 안 하겠다고 하는 분 계시면 제가 꼭 투표 부탁드린다고 전해달라"고 투표 참여를 거듭 호소했다.

이날 전주 실내체육관 앞에서는 대학생과 일반 시민 등 2,000여 명의 인파가 몰려들어 성황을 이뤘다.
aori@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