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안철수씨" 호칭 깎아내리기

한국일보

새누리당은 8일 '문재인_안철수 연대'를 '권력 나눠먹기' '야합정치'로 규정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에 대해선 '정치 마마보이'라고 비난했고, 안철수 전 후보에 대해선 '새정치가 아니라 구태정치인'이라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새누리당은 또 안 전 후보를 '안철수씨'라고 호칭했다. 문 후보의 선거지원인일 뿐이라는 취지다.

조해진 대변인은 두 사람의 연대에 대해 "결국 새정치 깃발은 사라졌고 남은 것은 공동정부 자리 나누기"라며 "양측간 권력과 지분, 자리를 어떻게 나눌 것인가 밀고 당기는 협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그간 양측이 밀사들을 통해 어떤 이면합의를 했는지 궁금하다"며 "국민이 위탁한 신성한 주권이 나눠먹기 협상과 밀실 야합으로 이뤄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각을 세웠다.

박선규 대변인도 "벌써부터 양측간 자리 얘기와 밀약설까지 돌고 있다"며 "문 후보의 의원직 사퇴, 대선 패배 시 정계 은퇴,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 배제, 총리를 포함한 인사권 보장 등 심히 민망한 내용들인데 이것이야말로 구시대 정치의 전형"이라고 비난했다.

문 후보에 대해선 "도대체 누가 후보냐"는 논리로 공세를 폈다. 자신의 브랜드로 승부하는 게 아니라 무조건 안 전 후보에게 기대려 한다는 점을 꼬집는 것이다.

이정현 공보단장은 "민주당에 누가 진짜 후보인지 묻고 싶다"며 "유세는 안철수씨를 앞세우고 토론은 이정희 통합진보당 후보 뒤에 숨고 있는데 과연 문 후보는 혼자 할 수 있는 게 뭐냐"고 몰아붙였다.

이와 함께 새누리당은 안 전 후보를 향해선 "새정치 포기선언을 했다" "실패한 노무현 정권 연장의 앞잡이" 란 표현을 사용하며 거칠게 공격했다.

안형환 대변인은 "영혼을 팔지 않겠다던 안철수씨가 영혼을 왜 팔았는지 설명해야 한다"고 공격했다. 조 대변인은 "안 전 후보는 새정치를 바라는 제3지대 국민들의 지지를 자신의 정치적 진로를 위해 친노 민주당에게 팔아 넘겼다"고 비난했다.

정녹용기자 ltrees@hk.co.kr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