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美 타임지 아시아판 표지모델… ‘독재자의 딸’ 번역 논란에 제목 수정

서울신문

[서울신문]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미국 유력 주간 타임지 아시아판의 표지 모델로 등장했다.

타임지는 오는 17일자 최신호 인터넷판에서 '독재자의 딸'(The Dictator's Daughter)이라는 제하의 커버스토리를 통해 박 후보가 살아온 역정과 주변 인사들의 평가, 정치 비전 등을 소개했다. 또 '역사의 후예'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만약 박 후보가 12월 19일 대통령이 된다면 한국은 최초의 여성 대통령 탄생이라는, 최소한 한 가지 면에서 새로운 시대를 시작한다."고 썼다.

타임지는 박 후보가 어머니인 고(故) 육영수 여사를 대신해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했던 점과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당시 "휴전선은 안전한가요."라고 첫 반응을 보였던 점을 함께 기사에 담았다.

당초 타임은 주간지 표지 제목에서 박 후보를 '더 스트롱맨스 도터'(The Strongman's Daughter)라고 표현했으나 해석을 놓고 한국에서 '실력자의 딸'이냐, '독재자의 딸'이냐 하는 논란이 일자 7일 저녁 인터넷판 제목을 '더 딕테이터스 도터'(The Dictator's Daughter)로 바꿔 의미를 분명히 했다.

앞서 새누리당은 타임지가 박 후보를 '강력한 지도자의 딸: 역사의 후예'라는 제목으로 커버스토리에 게재했다고 발표했다.

'스트롱맨'(strongman)이란 단어는 '실력자' '강력한 지도자'라는 뜻도 있지만 '독재자'라는 뜻도 갖고 있다. 많은 외신들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지칭하는 단어로 'strongman'을 사용했고 타임지도 지난 4일 독재자란 뜻으로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을 'strongman'으로 지칭했다.

허백윤기자 baikyoon@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