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安, 고향 부산에서 첫 공동유세..부산시민 '열광'

아시아경제

文 "저와 안철수 후보가 함께 왔습니다"

[부산=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전 무소속 대선후보가 부산 서면로터리 지하상가에서 손을 맞잡고 첫 공동 유세를 벌였다.

문 후보는 이 자리에서 "저와 안철수 후보가 함께 왔다. 이제는 하나가 됐다"며 "함께 마음을 합쳐서 반드시 정권교체 이루고 대선 후에도 새정치 위해서 긴밀하게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시민 여러분 이제 아름다운 단일화 완성된거죠"라고 지역 유권자들의 호응을 이끌었고, "아름다운 단일화 완성시켜주신 안철수 후보께 큰 박수 한번 부탁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에게 마이크를 넘겨받은 안 전 후보는 "새정치 열망이 얼마나 큰지 잘 알고 있다"며 "새정치 실현을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두 사람은 함께 청중들과 함께 화이팅을 외쳤고, 자리에 참석한 2000여명의 시민들도 함께 화이팅을 외치면서 두 사람의 만남에 호응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문 후보측 김현, 백군기, 도종환 의원 등이 참석했고, 진심캠프에 있던 유민영 대변인과 장하성 교수, 송호창 의원, 조광희 비서실장, 금태섭 상황실장 등이 함께 자리를 지켰다.

또 500여명의 취재진이 몰려 문-안 첫 공동유세에 대한 관심을 확인시켰다.

부산=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