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제주 해군기지, 이명박 정부가 말바꾸기"(종합)

연합뉴스

"잘못돼가는 사업 중단시켜 원상으로 되돌려야"

(제주=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는 7일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 논란과 관련, "이명박 정부는 당초 목적이나 취지를 변경하면서 제주도민과 강정마을의 의견을 수렴하거나 민주적 절차를 거치지 않고 일방적으로 강행했다"며 "이것이 모든 문제의 원인"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제주도의회에서 열린 50대 공약 발표 후 가진 일문일답에서 "작년 정기국회에서도 이 사업이 당초 취지에서 벗어나고 있다는 판단에서 여야 합의하에 금년 예산액을 전액 삭감했다"며 "그런데도 이명박 정부가 전년도 미집행 예산과 예비비로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 누가 말바꾸기를 한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해군기지는 해양안보나 해양강국의 길로 나가기 위해서나 필요하며 그런 차원에서 강정마을 해군기지 입지가 결정된 것"이라면서도 "지금의 해군기지는 당초 취지와는 완전히 어긋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는 민군복합형으로 계획됐고 국회도 그 전제조건 아래 예산을 편성했다"며 "이명박 정부는 당초 취지에서 벗어나 전체를 군항으로 만들면서 방파제 안쪽에 크루즈 선박을 접안할 수 있게 해둔 것을 두고 민군복합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초의 취지대로 사업이 이뤄져야 하고 그 과정에서도 제주도민과 강정 마을 주민들 의사가 충분히 수렴돼야 한다"며 "잘못돼가고 있는 사업은 원상으로 되돌리기 위해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남권 신공항 추진 공약이 제주 신공항 건설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에는 "1천만 관광객 시대를 맞은 제주공항이 과포화 상태이기 때문에 (신공항은) 그 수요를 위해 필요하다"며 "동남권 신공항 때문에 제주 신공항 사업이 늦춰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제주 출신으로, 무소속 안철수 전 후보에 우호적 인사로 분류돼온 강금실 전 법무장관이 이날 행사에 참석한 것과 관련해선 "저와 안 전 후보가 힘을 합치고 정권교체와 새정치를 염원하는 모든 국민이 하나가 된데 따른 것"이라며 "마음이 든든하다. 대선 승리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이날 `정년 60세'를 법제화하고 단계적으로 정년을 65세로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 `50대를 위한 다섯가지 약속'을 발표했다.

hanksong@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