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갑 “호남, 민주당의 식민지로 전락할 것”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에 대한 지지선언을 한 한화갑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가 "전라도민들은 민주통합당을 지지하는 한 민주당의 식민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7일 한 전 대표는 PBC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해 "지금 민주당은 전라도에서 표만 필요로 하지 전라도에 베푼 것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 전 대표는 "(이번 대선에서) 전라도에서 민주당에 대한 생각을 달리해야된다. 왜냐면 우리가 민주당 밀어줄 때 김대중 대통령 만들자고 중도지향에서 밀어준거였지 무슨 어느 특정 계파를 위해서 밀어준 것이 아니다"면서 "이걸 탈피해서 새로운 정치를 창출해내야 된다"고 밝혔다.

동교동계 일부가 박 후보 지지로 돌아선 것과 관련 그는 "민주당이 과거에 우리가 몸 담고 정치적 이상을 추구했던 그런 민주당이 아니다. 지금 민주당은 이름만 민주당이지 그 내용은 전부 열린우리당"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그렇기 때문에 친노무현(친노) 세력이 아니면 거기에 발을 붙일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한 전 대표는 자신에 대해 비판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그분들이 저를 비판하는 마음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일부 의원 등이) 변절자 이야기를 하는데 그런 막말을 하는 것은 정치미숙이다. 제가 나이로 정치하는 것은 아니지만 동교동 대선배이고 그런데 그렇게 몰상식한 말을 쓰는 게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는 "(2년전) 제가 평화민주당 창당하고 나니까 동교동에서 저한테 연락을 안한다. 이미 그 사람들은 외부적으로 한화갑이는 동교동에서 파문을 시켰다, 이러고 다니고 있는데 저만 몰랐다"고 서운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한 전 대표는 박 후보 지지 결정과 관련 "저는 누구하고 상의한 적도 없고 혼자 결정한 것"이라면서 "(새누리당) 입당도 안 할 것이고, 선거 유세도 안 할 것이고 그래서 지지선언으로서 (박 후보가) 잘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안철수 전 무소속 후보의 문재인 후보 전폭 지지에 대해서도 "처음에 출발할 때 합의가 끝날때까지 지켜진 예가 우리나라에 없다. 일단 권력을 잡으면 협력제로 끝나지 파트너가 될 수 없다"면서 "그런 정치실험은 더 이상 안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bigroot@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