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安 전폭 협력하기로…다시 요동치는 대선

노컷뉴스

[CBS 조근호 기자]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와 안철수 전 무소속 후보가 남은 대선 기간 동안 새 정치와 정권교체를 위해 전폭적인 협력을 하기로 했다.

문 후보와 안 전 후보는 6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의 한식당 '달개비'에서 비공개 단독회동을 갖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문 후보는 회동을 마친 뒤 "우리 안철수 후보께서 전폭적인 지지와 함께 적극적인 지원 활동을 해주겠다는 말씀을 하셨다"며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오전에 국민연대가 출범했다. 이제 정권교체와 새 정치를 바라는 모든 국민들이 하나가 됐다"며 "제가 그 힘으로 그 뜻을 받들어 정권교체 새로운 정치 반드시 이루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안 전 후보는 "오늘이 대선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이다"며 "많은 분들의 열망을 담아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후보와 안 전 후보의 발언이 끝난 뒤 양측 대변인은 3개항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양측은 먼저 "우리 두 사람은 새 정치 실현이 이 시대의 역사적 소명이라는 인식을 굳건히 했다"고 확인했다.

또 "우리 두 사람은 국민적 여망인 정권교체와 대선 승리를 위해 더욱 힘을 합치기로 했다"며 "대한민국의 위기 극복과 새 정치를 위해 대선 이후에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합의했다.

앞서 안 전 후보는 회동 전 기자들에게 "새 정치와 정권교체는 제 출발점이자 변함없는 의지"라며 "그런 국민적인 소망 앞에서 아낌없이 주는 나무가 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동은 안 전 후보가 문 후보에게 전화를 걸면서 성사됐다. 안 전 후보가 이날 오후 1시 문후보에게 전화를 걸어 만남을 제안한 것이다. 안 전 후보는 그러면서 유민영 대변인을 통해 "지금부터 문재인 후보 지원에 나선다. 단일화를 완성하고 대선 승리를 이루기 위해서다. 그것이 국민의 뜻을 받드는 길이라고 믿는다"는 입장을 전했다.

또 "제가 후보직을 사퇴한 이유도 후보단일화 약속을 지킴으로써 새 정치와 정권교체를 위한 국민의 열망을 담으려고 한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지금의 상황은 두 가지 모두 어려울 수 있다는 국민적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저로서는 지금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안 전 후보는 아울러 "정권교체는 새 정치의 시작이 될 것"이라며 "저는 그 길을 위해 아무 조건 없이 제 힘을 보탤 것이다. 국민이 제게 주신 소명, 상식과 선의의 길을 가겠다"고 다짐했다.
chokeunho21@cbs.co.kr



안철수, "오늘이 대선의 분수령될 것"

文만난 安 "아낌없이 주는 나무 되겠다"

安 "정권교체 위해 적극 돕겠다"…文과 전격 회동

문재인-안철수 오후 4시 20분 비공개 회동(2보)

이인영 "安이 돕는 순간 분명히 반전될것"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마트 뉴스앱의 최강자! 노컷뉴스 APP 다운로드 받기↓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