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손잡은 문-안, 내일 부산에서 첫 합동유세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 김윤희 기자, 이정아 인턴기자>정권교체에 전격 합의한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 안철수 전 무소속 대선후보가 7일 이번 대선의 최대격전지인 부산에서 첫 합동유세를 하기로 합의했다.

6일 양측 관계자에 따르면 문 후보와 안 전 후보가 '정권교체'에 뜻을 함께 하기로 함에 따라 빠르게 협력할 것이라면서 전국을 샅샅히 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 후보와 안 전 후보는 이날 오후 4시 20분께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양자 단독 회동을 가졌다. 안 전 후보는 회동 들어가기 직전 "아낌없이 주는 나무가 되겠다"고 말했다. 두 후보는 약 20여분간 회동을 가진 다음 기자회견을 가졌다.

문 후보는 "안철수 후보께서 전폭적인 지지와 함께 적극적인 지지를 해주시겠다는 말씀을 하셨다. 감사드린다"며 "정권교체와 새정치를 바라는 모든 국민들이 하나가 됐다고 생각한다. 제가 그 힘을 받들어 정권교체와 새로운 정치를 반드시 이루겠다. 약속 드리겠다"고 밝혔다.

안 전 후보도 "오늘이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이다. 많은분들의 열망을 담아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두 후보는 대변인을 통해 후보간 합의한 세개 항도 공개했다. 세개 사항 합의문은 문 후보측 박광온 대변인이 먼저 발표하고, 안 전 후보측 유민영 대변인이 이어 읽는 형식으로 발표됐다.

박 대변인은 "우리 두 사람은 새정치 실현이 이 시대의 역사적 소명이라는 인식을 굳건히 했다"고 말했고, 안 전 후보측 유민영 대변인은 마이크를 이어 받아 "우리 두 사람은 국민적 여망인 정권교체와 대선승리 위해 더욱 힘을 합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 대변인이 "우리 두 사람은 대한민국 위기극복과 새정치 위해 대선이후에도 긴밀하게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는 합의 사항을 공개하면서 발표를 마무리 지었다.

이날 두 후보는 회동 직후 양손을 잡고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카메라기자들의 '포옹한번 해달라'는 요청이 현장에서 나왔지만 포옹 장면까지는 연출되지 않았다.

worm@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