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투표함 '고유번호 전자칩' 부착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형섭 기자 =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6일 18대 대통령선거의 보안 강화를 위해 기존 종이 투표함을 플라스틱으로 전면 교체하고 보안칩을 부착키로 했다고 밝혔다.

투표함 내부에 부착되는 보안칩은 고유 식별번호를 내장했다. 투표함 바꿔치기 등의 가능성을 원천 봉쇄하기 위해서다.

근접한 거리에서 데이터를 주고받는 무선통신기술(NFC)을 적용해 스마트폰을 통해 정규 투표함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선관위는 투표소를 설치하기 전까지 대선 및 재·보궐선거에 사용될 1만9000여 개의 투표함에 보안칩을 부착하고 직원들과 투·개표 사무원들을 대상으로 투표함 인증절차에 관한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투·개표 과정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 각 정당과 후보자의 투·개표 참관인 수를 확대키로 했다. 참관인은 투표소, 투표함 이송, 투표지분류기 등 투·개표의 전체 상황을 직접 참관할 수 있다. 투·개표과정에서 위법 사실을 발견하면 시정조치도 요구할 수 있다.

종전에는 투표가 끝나고 투표함을 개표소로 옮기는 과정에서 참관인을 2명까지로 제한했지만 이번 대선부터 후보자별로 참관인이 각 1명씩 참여할 수 있도록 확대할 방침이다.

선관위는 투표함 이송시 참관인 동행이 임의규정임을 감안해 각 정당과 후보자에게 반드시 참관인을 동행해 주도록 협조공문을 보냈다. 후보자별 참관인에게는 교통비를 지급토록 별도의 예산을 책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선관위는 개표소마다 설치된 투표지분류기의 수 만큼 정당 및 후보자마다 추가로 개표참관인을 선정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현행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개표참관인은 각 개표소에 정당추천 후보자마다 6명씩, 무소속 후보자마다 3명씩 선정할 수 있다.

이밖에도 선관위는 '선거사무안내 스마트폰 앱'을 개발해 직원들과 투표관리관에게 보급하고 각 개표소에서는 투표구별로 최종 공표된 개표상황표를 언론사와 참관인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ephite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