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명장만 100만장… 조직·직능단체 ‘모시기’ 총력전

문화일보

2일 오후 새누리당 당사에 2.5t 트럭 한 대가 정차했다. 차에 한가득 실려있던 것은 '당직 임명장' 케이스를 담은 박스 수십 개였다. 이 박스들은 당사 2층 직능본부 사무실로 옮겨졌다. 이 사무실에서는 선대위가 꾸려지고서 하루 만 명 이상이 박근혜 대선 후보 직함이 찍힌 임명장을 받아간다. 크고 작은 직함이 박힌 임명장이 나간 숫자는 줄잡아 100여만 장. 이곳 실무자의 주요 임무가 임명장 만드는 것이란 이야기가 나올 정도다. 민주통합당도 직능과 조직본부 쪽이 바쁘기는 마찬가지다. 캠프 내 시민캠프와 민주캠프에서 주요 직능단체를 조직해 지금까지 100여 곳 정도가 지지선언을 했다. 당직 명함을 새기고 다니는 사람들은 세를 헤아리기 힘들다. 문재인 대선 후보와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직함을 받은 이들만 1만5000여 명에 이른다.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앞다퉈 조직과 직능 분야 세불리기에 나서고 있다. 보이지 않는 선거전이다. 조직 선거, 직능 조직화를 과거 운동 방식으로 치부하는 경향이 있지만 박빙 대선판에서 '팔다리' 역할을 하는 이들 분야를 가볍게 볼 수는 없다.

박 후보도 조직총괄본부 발대식에서 "현장을 누비는 여러분들의 어깨에 선거 결과가 달려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선거 판세를 좌우하는 게 '조직과 직능'이란 게 정치권의 공통된 목소리다.

새누리당은 홍문종 의원이 이끄는 조직총괄본부와 유정복 의원이 본부장을 맡고 있는 직능총괄본부의 투톱 체제다. 선거 국면에서 100만 명 임명 목표로 정했는데, 거의 다 나갔다고 한다.

직능본부 관계자는 "일부 직원의 경우 하루 종일 임명장만 만들다 보면 시간이 다 간다"며 "(임명장을) 몇 개씩 받아가는 사람도 있을 정도로 사람이 넘쳐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 선대위의 한 관계자는 "임명장 케이스값이 1500원쯤 하는데 100만 명으로 계산하면 15억 원 가까이 된다"고 말했다.

당사에서 하루에도 몇 차례씩 열리는 각종 단체의 지지선언은 이런 조직과 직능본부의 활동이 가시적으로 드러나는 성과다. 3일에만 민주동지회·한국교통장애인협회·한국체육인회·사회복지법인대표자협의회·한국불교승단협의회·친환경농업인연합회 등 여섯 단체가 박 후보 지지선언을 했다. 유 본부장은 4일에만 서울 지역 10여 개 직능단체와 미팅이 잡혀있다. 선대위 조직본부는 국민희망포럼, 청산회, 대한민국 박사모 등 100만 명에 달하는 박 후보의 지지조직과 연계를 통해 박 후보 지지세를 확장하고 있다.

민주당은 시민캠프의 '시민참여네트워크'와 민주캠프의 '동행본부' 투톱 체제다. 동행본부는 다시 조직을 담당하는 동행1본부(본부장 우윤근 의원)와 직능을 맡은 동행2본부(본부장 강기정 의원)로 나뉜다. 시민참여 네트워크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것으로 10월 초 24개였던 것이 80여 개로 늘어났다. '민생복지 플랫폼', '행복한 농민 건강한 밥상' 등이 정책 제안 등 활동을 하고 있다.

시민캠프 관계자는 "시민캠프 내 네트워크들은 부채꼴로 모여 있는 것과 같다"며 "일반시민들 중 한의사, 수의사처럼 같은 직업을 가진 사람들이 소규모로 모였다가 인원을 확대하면서 규모를 늘리고 지지선언까지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동행2본부에는 350여 개 직능단체들이 모여있다. 구체적 회원수는 본부장도 알 수 없을 정도로 촘촘히 짜여져 있으며 후보 일정과 연계해 직능단체를 조직하고 있다.

민병기·김동하·정철순 기자

mingming@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구독신청:02)3701-5555/모바일 웹:m.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