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참여정부 최대실패는 친노세력 만든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새누리당은 4일 "참여정부의 최대실패는 친노세력을 만든 것"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 안형환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동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의 전날 '참여정부의 최대실패는 MB정부의 탄생'이라는 발언을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변인은 "친노세력은 짝짓기, 편 가르기로 대한민국을 증오의 나라로 만들었다"며 "그 친노세력이 집권하려 하고 있다. 사라져야 할 친노세력이 다시 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친노세력이 나라를 장악하려고 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민주당을 겨냥 "소수의 친노세력이 장악하고 있다는 분석이 있다"며 "친노세력은 이른바 편짜기 짝짓기에 익숙한 세력"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새누리당은 산업화 세력과 민주화 세력, 영호남, 수도권과 지방이 함께하는 대통합의 길로 가겠다"며 "계층과 이념을 넘어 100% 국민이 함께하는 대통합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kafk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