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측, 安지지표명에 감사..아쉬움도 표출>(종합)

연합뉴스

文, 安측 대변인 추가 브리핑후 "고마운 일이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홍지인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3일 무소속 안철수 전 후보가 캠프 해단식에서 문 후보 지지의사를 재확인한 것에 대해 감사와 안도의 뜻을 표시했지만 고민도 적지 않아 보인다.

우상호 공보단장은 안 전 후보의 해단식 발언 직후 공식 브리핑에서 "안 전 후보의 말씀에 감사드린다. 반드시 정권교체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또 "안 전 후보, 그리고 함께 해왔던 모든 분들의 감동적인 여정을 국민은 잊지 않을 것"이라며 "문 후보는 안 전 후보와 함께 새로운 정치의 지평을 넓히기 위해 노력할 것이고, 반드시 정권교체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 측은 안 전 후보가 문 후보 지지와 관련해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이제 큰 마음으로 제 뜻을 받아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호소하는데 그치자 아쉬워하는 표정도 읽혔다.

그러나 이후 안 전 후보 측 유민영 대변인이 "최선을 다해 정권교체에 기여하겠다는 말을 분명히 다시 한 것이다. 지지자들에게 문 후보를 지지해달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한 것"이라는 추가 브리핑이 나온 것에 대해 힘을 얻는 분위기였다.

문 후보 측 노영민 비서실장은 "오늘 안 전 후보의 발언은 선거법 테두리 내에서 문 후보를 위해 최대한 수위의 발언을 해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후보도 유 대변인의 추가 브리핑이 있었다는 보고를 받은 후 "고마운 일이다. 반드시 정권교체를 하고 새로운 정치도 실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진성준 캠프 대변인이 전했다.

문 후보는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안 전 후보의 해단식 발언을 TV를 통해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캠프 내에서는 안 전 후보의 발언이 기대한 수준에 못 미친다며 아쉬움을 표시하는 반응도 나온다.

선대위 관계자는 "안 전 후보한테 더 이상 주문할 순 없고 그 정도 해준 것도 고맙게 생각해야한다"고 말했고, 한 3선 의원은 "문 후보에 대한 지지는 조금 농도가 옅었다"고 평가했다.

문 후보 측은 안 전 후보가 대선판의 흑색선전, 이전투구, 인신공격을 거론하며 "국민 여망과는 정반대로 가고 있다"며 질타한 것에도 주목했다.

안 전 후보의 발언은 네거티브 선거전 책임이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뿐만 아니라 문 후보에게도 있고, 이는 새정치를 바라는 자신의 뜻과 다르다는 식으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목희 기획본부장은 "정권심판론이나 박 후보의 공동책임론은 흑색선전과 비방과 달리 네거티브로 볼 수 없다"면서도 "안 후보의 지적에 공감하며, 앞으로 미래비전이나 새로운 정치를 중심으로 대결하고 경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 전 후보의 발언만 보면 양측이 조기에 찰떡공조 체제를 갖추는 것이 쉽지 않아 부동층 흡수를 온전히 기대하긴 쉽지 않다는 우려가 없지 않다.

우상호 단장은 문 후보와 안 전 후보 간 회동 여부에 대해 "이제부터 대화를 하겠다", 국민연대 구성 문제에 대해서는 "문호를 활짝 개방할 생각이다. 좀더 시간을 두고 대화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jbryoo@yna.co.kr

ljungberg@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