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변수 사라졌다” 새누리당 미소

한겨레

[한겨레] 새누리당은 3일 안철수 전 후보가 캠프 해단식에서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에 대한 원론적 수준의 지지 뜻만 표명하자 고무된 분위기다. 안 후보가 문 후보를 적극 지원할 경우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의 '초반 우세' 판세가 뒤집힐 수 있다고 우려해온 박 후보의 핵심 참모들은 일제히 "이제 안철수 변수는 사라졌다"고 환호했다.

권영세 중앙선대위 종합상황실장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안 후보의 오늘 발언은 지난 11월23일 후보 사퇴 회견 발언과 큰 차이가 없다. 오히려 안 후보가 정치인으로 홀로서기를 하겠다는 선언으로 대선 판세에 별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후보 캠프의 한 핵심 전략가는 "이번주 대선 판도를 좌우할 안철수 변수가 오늘 회견으로 완전히 사라졌다. 이제 박 후보는 내일 첫 후보자 간 텔레비전 토론회만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 된다"고 말했다. 안 후보의 문 후보 지지 발언 수위가 예상보다 낮아 부동층에 머물고 있는 안 후보 지지자들이 문 후보로 급속히 쏠릴 가능성이 없어졌다는 분석인 셈이다.

새누리당은 특히 안 후보가 여야의 네거티브 선거 운동 행태를 비판하며 경제위기에 대비하고 사회 대통합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호소한 점을 주목하고 있다. 박 후보의 한 측근 참모는 "안 후보가 현재 선거가 네거티브로 가고 있다며 박근혜·문재인 두 후보를 싸잡아 비판한 것은 결국 문 후보를 돕지 않겠다는 명분을 만든 것이다. 양비론을 펼치며 자신의 뜻인 새정치 흐름과 달리 가는 이번 대선판에 끼어들지 않겠다고 밝힌 것"이라고 해석했다.

새누리당은 오히려 안 후보가 호소한 국민통합, 새정치, 경제위기 극복 등의 화두가 박근혜 후보의 핵심 메시지라며 안 후보 지지층 끌어안기에 나섰다. 이상일 대변인이 '국민대통합, 정치쇄신, 경제위기 대비' 등 안 후보가 강조했던 의제들을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가 일관되게 추구해왔던 것"이라고 논평한 것도 안철수 지지층 '이삭줍기' 전략의 일환으로 보인다. 신승근 기자skshin@hani.co.kr

[관련 영상]<한겨레캐스트 #5> 박근혜, 당선 가능성 높아졌다



[관련 영상] 안철수 "큰 마음으로 제 뜻 받아주길"



<한겨레 인기기사>


안 캠프 긴급회의 "문 어떻게 도울지 오늘 내일 결정"

담뱃갑에 '멘솔·모히토' 표시 사라진다

"안철수 변수 사라졌다" 새누리당 미소

새누리당 또 불법 유령당원 '말썽'

전주판 '도가니'…설립자 조카·처조카까지

[세상 읽기] 김지하의 변신 혹은 변절

'아들 살해' 엄마 "일주일 전부터 범행 계획"



공식 SNS[통하니][트위터][미투데이]| 구독신청[한겨레신문][한겨레21]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