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에둘러 문재인 지지…여야 해석 분분

SBS

<앵커>

대선 소식입니다. 안철수 전 후보가 후보 사퇴 이후 처음으로 국민에게 직접 말문을 열었습니다. 문재인 후보를 지지한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하지만 여야의 선거전을 나란히 강도 높게 비판해서 아전인수식 해석이 나왔습니다.

손석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사퇴 후 열흘 만에 캠프 해단식에 나타난 안철수 전 후보는 지지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 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에 대한 성원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안철수/전 대선 후보 단일후보 : 문재인 후보를 성원해달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지지자 여러분들께서 이제 큰 마음으로 제 뜻을 받아주실 것으로 믿습니다.]

하지만 문 후보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나 지원 방식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야권에서는 선거법상 집회로 간주되는 해단식에서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할 경우 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는 분석과 지지 발언 수위가 기대에 못 미쳤다는 평가가 함께 나왔습니다.

안 후보는 또 선거전이 흑색선전과 이전투구로 치닫고 있다며 여야를 싸잡아 비판했습니다.

[새 정치를 바라는 시대정신은 보이지 않고 과거에 집착하고 싸우고 있습니다.]

안 전 후보의 한 측근은 민주통합당에 대한 경고의 의미도 담겨 있다고 해석했습니다.

안 후보는 해단식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며 대선 이후 정치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도 재확인했습니다.

민주통합당은 안 전 후보가 거듭 문 후보 지지의사를 밝혔다며 정권교체로 보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새누리당에서는 안 전 후보가 문 후보를 소극적으로 지지하는데 그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발언을 두고 논란이 커지자 안 전 후보 측 유민영 대변인은 안 전 후보가 문 후보를 돕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며, 조만간 지원 방식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제 일, 영상편집 : 최진화)
손석민 기자hermes@sbs.co.kr

저작권자 SBS & SBS콘텐츠허브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