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朴, MB정부 여의도 대통령” 공세

서울신문

[서울신문]공식 선거운동 6일째인 2일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표가 밀집돼 있는 수도권 민심을 잡기 위해 본격적으로 발을 뗐다. 문 후보 측은 이번 대선에서 수도권 외 다른 지역에서 이기더라도 수도권에서 패배하면 전체 득표율을 만회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수도권에 전체 유권자의 절반이 몰려 있는 까닭이다. 이 때문에 수도권 표심은 대선의 대세를 결정짓는 풍향계로 판단된다.

문 후보는 오후 인천 남구 관교동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가진 집중 유세에서 어김없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와 이명박 대통령을 한데 묶어 비판했다. 그는 "이 대통령이 지난 5년 동안 부자가 먼저고 재벌과 대기업이 우선인 특권의 나라로 만들었기 때문에 민생이 나빠졌다."면서 "그런데 박 후보도 이제 와 '이명박 정부가 민생에 실패했다'며 남 얘기 하듯 말하고 있다. 정말 무책임하다."고 말했다. 이어 "사업하다 부도 나면 빚을 갚지 않으려고 하는 위장 이혼이 아닌가. 박 후보는 이명박 정부에서 절반의 권력을 가졌다. 여의도 대통령이라고 불리지 않았나."라며 각을 세웠다. 현 정권 심판론과 박 후보 공동 책임론으로 참여정부 실패론을 지우기 위한 시도로 보인다.

문 후보는 새로운 정치 이미지 부각에도 신경 썼다. 그는 "지난 1일 강원 춘천에서 특별 의원총회를 열어 의원 세비 30% 삭감을 당론으로 결의했다."고 언급했다. 공식 선거 운동 둘째 주로 접어들며 유세 기조를 '정치 개혁'과 정책 제시' 쪽에 초점을 맞추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정권 심판' 기조는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그는 이날부터 유세 말미에 "기회는 평등할 것입니다. 과정은 공정할 것입니다. 결과는 정의로울 것입니다."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런가 하면 문 후보는 본인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히고 대선 후보에서 사퇴한 심상정 전 진보정의당 후보와 만나 결선투표제 도입 등 공동 선거운동을 펼치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회동하고 '정권 교체와 새 정치 실현을 위한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문 후보는 KBS 1TV로 중계되는 방송 연설에 출연해 "호박에 줄 그었다고 수박이 될 수 없듯 한나라당이 새누리당으로 이름 바꾸었다고 해서 실정의 책임을 면할 수는 없다."며 거듭 비판했다.

한편 문 후보 측은 "정수장학회, 영남대, 육영재단 등 박 후보 일가의 재산만 따지면 1조 3000억원이고 영향력 있는 재산까지 합하면 4조원대 부자 후보"라며 검증 공세를 펼쳤다.

이영준기자 apple@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