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민생 최우선”… 盧·MB정부 차별화

서울신문

[서울신문]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는 2일 자신을 15년 동안 보좌해 온 이춘상(47) 보좌관이 교통사고로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했을 때 통곡을 터뜨릴 만큼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 후보가 이 보좌관의 사망 사실을 보고받은 것은 강원도 춘천 풍물시장에서의 일정을 마친 뒤였다. 앞서 오전까지 강릉시청에서 검찰 개혁안 발표를 시작으로 강릉, 속초, 인제, 춘천 등지에서 예정됐던 유세를 차례로 소화했다. 박 후보는 이 보좌관과 교통사고 부상자들이 이송된 홍천 아산병원을 방문한 뒤 곧장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으로 돌아왔다.

오후 7시 50분쯤 박 후보는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에 마련된 이 보좌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심경을 밝혔다. 유가족에게는 "죄송하고 드릴 말씀이 없다. 갑자기 떠나니 가슴이 답답하고 멍하다."고 했다. 조문을 마친 박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이 보좌관은) 15년 전부터 사심 없이 헌신적으로 도와줬던 보좌관이었다."면서 "어려울 때 함께 극복해 왔는데 한순간 불의의 사고로 이렇게 떠나게 되니 말로 표현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떨리는 목소리로 "어린 중학생 아들이 있어 걱정되고 유가족들에게 참 죄송하다."면서 "주변에서 가족들이 힘을 내실 수 있도록 도와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조문을 마친 뒤 트위터에도 "이렇게 갑작스러운 사고로 운명을 달리하게 돼 가슴이 너무 아프다."면서 "그 깨끗하고 맑은 영혼이 하늘에서 축복을 누리기를 바라며 영전에 그동안 감사했던 마음을 전한다."고 남기기도 했다.

박 후보의 유세도 잠정 중단됐다. 당초 3일 서울 시내에서 유세를 하는 방안이 검토됐지만 취소됐다. 선대위는 오후 긴급회의를 열어 향후 유세 일정을 논의했으나 확정 짓지 못했다. 앞으로의 유세 일정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박 후보는 4일 예정된 TV토론에는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 후보는 강원 지역 유세에서 이명박 정부와의 차별화를 강조했다. 지난주 선거운동 초반에 초점을 맞춘 '참여정부 실정론'에 이은 과거 정부와의 선 긋기 전략이다. 야권이 이른바 '이명박근혜'(이명박+박근혜)라는 공세 속에 공동 책임론을 제기하는 데 대한 맞대응으로 해석된다. 박 후보는 "노무현 정부든 이명박 정부든 약속한 일들만 다 실천하고 국민의 삶을 최고의 가치로 뒀다면 이렇게 힘들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민생 문제 해결을 국정의 최우선순위에 두고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민생 정부론'을 폈다.

장세훈기자 shjang@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