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실패한 정권 만든 文, 위기 극복 못 해"

연합뉴스

"文 이념정부..박근혜 정부는 따뜻하고 공정한 민생정부"

(창원=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는 1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에 대해 "5년 전까지 국정운영에 실패한 정권을 만든 사람들이 다시 정권을 잡는다면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낮 경남 창원역 광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다음 정권이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글로벌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중산층을 복원하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대선은 또다시 실패한 과거로 돌아가느냐 준비된 미래로 나아가느냐를 결정짓는 시기"라며 "전 세계가 30년만의 대호황을 맞았을 때 자기들 코드에 맞춰 국민들 편 가르느라고 좋은 기회를 날려버린 실패한 정권으로 돌아가시겠느냐. 집값과 등록금을 최고로 올리고 비정규직도 최고로 많이 만들었지만 경제성장률은 경쟁국들 가운데 꼴찌였던 실패한 정권으로 돌아가시겠느냐"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후보와 그 세력들이 만들 정부가 이념정부라면 박근혜 정부는 민생 정부가 될 것"이라면서 "노무현 정부도 민생에 실패했고 이명박 정부도 민생에 실패했지만 저는 그 실패를 반복하지 않겠다. 국정 운영의 패러다임을 확 바꿔서 민생경제를 국정의 최우선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갈 민생정부는 유능한 정부가 될 것이다. 정부가 유능해지려면 무엇보다 탕평인사로 일 잘하는 사람들이 일 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면서 "문 후보가 핵심 실세로 있던 정부가 무능했던 이유는 능력보다는 자기들 코드에 맞는 사람들만 썼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에서는 성별과 지역과 여야를 떠나서 천하의 인재를 등용해서 최고의 일류 정부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또 "민생정부는 공정한 정부가 될 것"이라며 "검찰을 비롯한 권력 기관들이 국민 위에 군림하는 일이 없도록 만들고 과거부터 내려온 오랜 관행을 강도높은 개혁으로 반드시 바로 잡을 것이며 골목상권ㆍ불공정거래ㆍ비정규직 차별도 없앨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박 후보는 "민생정부는 따뜻한 정부가 될 것"이라며 "높은 이자는 낮은 이자로 바꿔드리고 신용불량으로 힘드신 분들은 최고 70%까지 빚을 깎아드리겠다"고 말했다.

south@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