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文, 강원서 '이명박근혜 공동책임론·새정치' 강조

뉴시스

【춘천=뉴시스】박성완 기자 = 강원 지역을 찾은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이른바 '이명박근혜 공동책임론'으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를 견제함과 동시에 '새정치'에 대한 의지를 강조했다.

문 후보는 1일 오전 강원 춘천과 원주의 시장을 찾아 박 후보의 '참여정부 책임론'과 '이명박 정부 실정론'을 동시에 비판하며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박 후보는 이명박 정부를 민생에 실패한 정부라고 남의 일처럼 말하고 있다"며 "'이명박근혜' 쌍둥이 정책이 민생을 도탄에 빠뜨린 근본 원인이 아니냐"고 날을 세웠다. 또 "현 정권의 바깥 주인이 이명박 대통령이었다면 안 주인은 박 후보였다"고도 했다.

문 후보는 "부자감세와 4대강 건설에 박 후보도 찬성하지 않았느냐. 4년 내내 예산안을 날치기로 통과시켰는데 박 후보도 동조하지 않았느냐"며 "민생 실패 책임을 현 정부에 떠넘길 게 아니라 박 후보가 직접 사과할 일임에도 5년을 더 하겠다고 나선 것은 염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참여정부 책임론'에 대해서는 "참여정부의 부족한 점에 대해 이미 5년 전에 처절한 심판을 받았다"며 "그렇다면 이번에는 국정을 파탄낸 새누리당이 심판받을 차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후보는 강원대에서 열린 특별 의원총회에 참석, 강원 지역 발전 공약도 발표했다. 그는 특히 "비무장지대(DMZ)의 지뢰를 제거하고, 철조망을 뜯어 평창 크로스컨트리 경기장 시설을 남북한 공동으로 건설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를 위해 필요하다면 당선 후 반기문 UN 사무총장과 자크로케 IOC 위원장도 만나겠다"며 "철조망을 뜯어내는 역사적인 순간을 전 세계 사람들이 보게 된다면 강원도는 세계평화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강원도를 남북 협력성장 특별지역으로 지정 ▲알펜시아 정상화 ▲권역별 특성을 살린 종합적 발전방안 시행을 약속했다.

민주당은 이날 특별 의총에서 이같은 내용의 강원 지역 발전 공약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또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의 일환으로 국회의원 세비 30% 삭감안도 당론 채택했다.

이는 최근 선거 구도가 네거티브 위주로 가고 있다는 세간의 지적을 감안, 새정치에 대한 민주당과 문 후보의 의지를 부각시키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세비 삭감안과 관련, "국민은 정치쇄신을 요구하고, 경제는 어렵다"며 "어려움 겪고 있는 국민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로 국회의원 세비 30% 삭감코자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 후보는 강원지역 유세에 이어 오후에는 충북으로 이동, 집중 유세를 이어간다.

dbh@newsis.com

<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