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마지막이라는데 짠하데이” … “文, 정권교체 발언에 공감”

서울신문

[서울신문]단상의 대선 후보들은 전국 곳곳을 돌며 때로는 격렬하게 상대를 비판하고 때로는 그럴싸하게 지역 개발을 공약한다. 지지자들의 박수가 나오기도 하고 환호도 들리지만 정작 유세를 지켜보는 일반 유권자들의 표정은 제각각이다. 서울신문 취재진은 30일 박근혜 새누리당,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의 유세장 현지에서 유권자들을 만나 이들이 후보들의 연설 내용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그 속마음을 들어봤다.

■朴 '마지막 정치여정' 강조에…50대 이상 중장년층 '감성' 움직여

"저의 마지막 정치 여정을 모두 바쳐서 부산 발전으로 보답하겠다."(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

"이번이 마지막이라는데 짠하데이. 함 찍어줘야 안 되겠나."(부산 부산진구 부전시장 50대 여성 상인)

박 후보는 30일 부산 유세에서 9곳을 돌며 '마지막 정치 여정'이라는 어구를 한번도 빼놓지 않았다. 부산·경남(PK) 지역 50대 이상 유권자들의 감성을 겨냥한 것이었다.

부산 유권자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 집권기 후반 이후 줄곧 홀대받았다는 지역적 박탈감에 싸여 있었다. 그런 탓인지 박 후보의 지역 쟁점 공약을 유독 반겼다. 반면 박 후보가 전례없이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를 날 세워 비판하는 대목에선 거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날 오전 금정구 서동시장 유세장. 부인과 함께 옷 가게를 운영하는 이정우(52)씨는 한숨을 쉬었다. 이씨는 "부산 경제가 바닥에 바닥을 쳤다. 이렇게 먹고살기 어렵기는 생전 처음"이라고 했다. 박 후보가 "중산층을 70%까지 재건하고 민생 경제를 살려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이자 "옳소!"라며 박수를 보냈다. 박 후보를 믿느냐는 질문에 그는 "그래도 다른 정치인보다 내뱉었던 말을 정직하게 실천해 온 인물이 아닌가 싶다."고 답했다. 앞서 사상구 괘법동 서부버스터미널 유세에서 만난 사업가 박성진(49)씨는 가덕도 신공항, 해양수산부 부활 공약에 대해 "지역 발전 공약을 확보된 예산 범위 내에서 약속하지 않나. 믿음이 간다."고 귀띔했다.

그러나 박 후보가 문 후보와 민주당을 비판하는 대목에선 반감을 표출하는 이도 만만찮았다. 박 후보는 "문 후보가 선거운동 첫날부터 부산에 와서 저의 과거사 공격만 늘어놨다."며 '실패한 과거 정권 핵심 실세' '온 나라를 분열·혼란으로 몰고 간 장본인' 등 수위 높은 발언을 쏟아냈다. 부전시장에서 이 연설을 잠자코 듣던 한 40대 자영업자는 "저렇게까지 안 해도 찍어줄 낀데 머하러 저런 말까지 하노."라며 혀를 끌끌 찼다.

일부 공약에는 회의적인 반응도 보였다. 정치 검찰 청산 공약에 대해 직장인 하영진(35)씨는 "개인 의지만으론 한계가 있다."면서 "늘 그래 왔듯 박 후보가 원칙론만 나열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부산 이재연기자 oscal@seoul.co.kr

■울산대생들에게 목도리 선물받고… 20대 젊은층 지지 한몸에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는 이명박 정부의 국정 파탄 공동 책임자 아닙니까."(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먹고살기 바빠서 잘 모르겠습니다."(울산 중구 태화시장 생선 상인)

문 후보의 30일 울산 중구 태화시장 유세 현장. 문 후보의 연설을 듣는 유권자들은 귀를 쫑긋 세우면서도 일부는 무덤덤한 표정을 지었다. 유세 장소가 장터인 탓인지 "장사 잘되게 해 주는 사람이 됐으면 합니더."라는 반응이 많았다.

유세장 옆에서 탕제원을 운영하는 김상배(47·자영업)씨는 고개를 내저었다. 김씨는 "아무리 비판해도 과거 한나라당 텃밭이어서 야당 후보는 고전할 거다."라면서 "울산에서 야당 지지율은 20~30%뿐"이라고 귀띔했다. 누구를 지지하느냐고 묻자 "문재인이 왔는데 아무 말 안 하면 알지."라고만 했다. 채소를 파는 김점자(66·여)씨는 연설을 들으면서 "서로 헐뜯어서 (당선)돼서 뭐하겠노."라고 혀를 차기도 했다.

이명박 대통령의 고향인 경북 포항시 죽도시장 유세장에서는 '이명박 정부 심판론'에 대해 거북해하는 유권자들이 적지 않았다.

박 후보의 지지세가 강한 대구의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 유세에서 문 후보는 예상치 못한 성원을 받았다. 문 후보 측은 "현재까지 가장 뜨거운 반응이었다."고 자평했다. 그러나 유세장에서 50여m만 떨어지자 "문재인은 대구에서 안 돼. 박근혜. 박근혜."를 외치는 시민이 일부 있었다. 안희연(51·여)씨는 "문재인은 사람은 마음에 들지만 소속된 당이 별로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나 대학가 민심에서는 미묘한 차이가 감지됐다. 울산대 앞에 문 후보가 도착하자 한 패스트푸드점 아르바이트 대학생이 손님의 주문을 받다 말고 스마트폰을 든 채 뛰어나가기도 했다. 울산대의 수화동아리 학생들은 흰색 털목도리와 장갑, 귀마개를 문 후보에게 선물했고 한 지지자는 울산대 앞 건널목 앞에서 스무 송이의 노란색 장미를 건네기도 했다. 지역세와 무관하게 문 후보가 20대들에게 강세를 보이는 듯했다.

울산·포항·대구 이영준기자 apple@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 18대 대통령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