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화 강세 여파 日 세계 2위 경제대국 유지할 듯

매일경제

올해 안에 중국이 일본을 따라잡고 세계 2위 경제대국으로 올라설 것이란 전망이 엔화 강세 여파로 늦춰질 가능성이 커졌다.

17일 중국 현지언론들에 따르면 세계 주요국간 통화전쟁이 치열하게 펼쳐지면서 엔화 강세가 지속돼 달러로 표시한 일본 경제규모가 여전히 미국에 이어 2위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 추산으론 달러당 엔화가치를 평균 85엔으로 환산하면 올해 일본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6조3500억달러로 5조6700억달러로 예상되는 중국을 앞선다는 것이다.

달러당 엔화가치가 최근 81엔대까지 떨어진데다 앞으로 이같은 상황이 지속된다면 달러로 환산한 일본 GDP는 중국을 더 크게 앞지르게 된다는 계산이다. 중국 전문가들은 "중국경제와 일본경제를 비교할 때 최근 엔화값 급등 여파를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같은 전망은 앞서 지난 2분기 일본 GDP가 1조2883억달러로 1조3369억달러인 중국을 밑돌았다는 일본 내각부 발표와는 추세를 달리하는 것. 당시 일본 내각부는 올해 연간 GDP 규모를 추산해볼 때 일본이 중국에 비해 4000억달러 이상 작은 규모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중국과 일본 GDP는 각각 4조9850만달러와 5조680억달러로 일본이 조금 많았다. 때문에 중국경제 급성장과 함께 중국과 일본의 경제규모가 곧 역전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엔화 절상으로 인해 일본은 개인금융자산이 17조6000억달러로 불어났고, 대외 순채권액도 3조달러에 달해 세계 최대 채권국 위치를 유지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또 엔화가치가 상승하면서 일본 기업들의 해외기업 인수합병(M&A)도 탄력이 붙을 것이란 기대다. 신화통신은 지난해 일본기업이 주도한 해외 M&A 규모가 세계 최대였고 일본 종합상사들이 세계 각국에서 자원.에너지 등 구매력을 강화중이라고 전했다.

[베이징 장종회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