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들은 그만큼 더 똑똑하다?"…美 듀크대 연구결과 시끌

조선비즈

억만장자들은 과연 일반인들보다 똑똑하기 때문에 돈을 많이 벌었을까.

'미국 내 억만장자 중 절반 정도가 미국 대입 고사에서 상위 1% 안에 들었던 수재'라는 연구 결과가 나오면서 미국 내에서 진위 논쟁이 붙었다고 마켓워치가 25일 보도했다.

결과가 말해주듯 대입 고사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똑똑한 사람들이 돈방석에 앉을 가능성이 크다는 의견과, 이 연구가 대입 고사의 맹점을 감안하지 않고 허술하게 이뤄졌다는 반론이 맞선다.

미국 듀크대 인재 식별 프로그램의 조너선 와이 박사는 미국 내 저명인사 2254명을 억만장자, 포천지(誌) 선정 5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연방법원 판사, 상원의원, 하원의원 등 5개 그룹으로 분류하고, 이들이 지능에서도 미국의 '최상위 1%'에 속하는지를 조사했다.

최상위 1%는 미국 대입 고사인 SAT와 ACT 평균성적을 기준으로 삼았다. 해당 인물이 SAT에서 독해·수학 점수를 합쳐 상위 1% 안에 들어야 갈 수 있는 대학이나 대학원을 나왔다면 최상위 1%에 든다고 친 셈이다.

이 결과 억만장자로 분류된 그룹의 45%가 대입 고사에서 최상위 1%에 들어야 갈 수 있는 대학이나 대학원을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상원의원(41%)과 연방법원 판사(40%), 포천지 선정 500대 기업 CEO(39%)들은 이보다 조금 낮았다.

와이 박사는 "미 대입 고사 성적이 일반적 지적 능력을 폭넓게 측정할 수 있는 도구라는 것은 이미 과거 연구를 통해 여러 차례 입증됐다"며 "마이크로소프트(MS)를 세운 빌 게이츠와 페이스북의 CEO인 마크 저커버그가 하버드대생이었던 것만 봐도 지적능력은 경제적인 성공 여부를 예측하는데 유용하다"고 주장했다고 마켓워치는 전했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이번 연구 결과가 미국 대입 제도의 맹점을 간과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세계적인 갑부들을 인터뷰해온 저술가 스티브 지볼트는 "돈이나 인맥이 있으면 대입 고사 성적이 좋지 않아도 미국 내 최정상급 대학을 갈 수 있다"며 "조지 W. 부시 전(前) 미국 대통령이 부시가(家) 출신이 아니었다면 예일대에 들어가지 못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29년간 1200여명의 부자를 만나보니 그중에는 정규 교육을 못 받은 경우도 많았다"며 "부자가 될 것이라는 믿음과 문제 해결 능력만 있으면 누구나 부자가 될 수 있다"고 했다.

chosun.com

조선경제i ChosunBiz.com Copyright©All rights reserved.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