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섀도뱅킹' 규모 67조달러 세계 은행 자산 절반 달해

서울경제

전세계 '섀도뱅킹(그림자은행)' 규모가 67조달러(한화 7경3,097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섀도뱅킹은 은행처럼 신용중개 기능을 하는 금융기관과 금융상품이지만 은행처럼 엄격한 규제를 받지 않아 각종 금융위기의 원인으로 지목돼왔다. 여기에는 증권사와 여신전문금융사ㆍ자산유동화증권ㆍ머니마켓펀드(MMF) 등이 포함된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18일(현지시간) 주요20개국(G20) 산하 금융안정위원회(FSB)가 이날 공개한 보고서에서 섀도뱅킹 규모가 당초 예상보다 6조달러나 많은 67조달러에 달하며 갈수록 빠르게 늘고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는 주요25개국과 유로존 17개국을 모두 합친 금융자산의 약 25% 수준으로 130조달러인 전세계 은행 자산의 절반에 가까운 규모다. 섀도뱅킹은 지난 2002~2011년 41조달러가 늘었다.

FSB 의장이자 보고서 작성을 주도한 로드 터너 영국 금융청장은 "섀도뱅킹은 경기가 좋을 때 대출규모를 확 늘렸다가 나쁠 때 급격히 줄이는 경향이 강해 기업이나 금융회사들의 유동성 위기를 부추긴다"며 "금융시장에 해로운 부분을 걸러낼 수 있도록 규제강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FSB는 섀도뱅킹의 순기능과 역동성을 해치지 않는 수준에서 각 국 금융당국과 긴밀한 논의를 벌일 계획이다. 최종안이 도출되면 내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제출할 예정이다.

문승관기자 skmoon@sed.co.kr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