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토로라마저… 내년 2월 공식철수(상보)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조성훈기자][R & D센터까지 운영하던 모토로라모빌리티 구글 인수 후 한국시장 철수]

모토로라모빌리티가 결국 한국 사업을 접는다.

10일 모토로라모빌리티코리아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국시장 철수 계획을 발표했다. 철수 시기는 내년 2월이다. 직원들에게는 근속년수에 따라 보상금을 지급한다. 현재 직원은 400여명이다. 이번 한국사업 철수는 모토로라가 글로벌하게 추진해온 구조조정의 일환이다.

특히 모토로라는 지난 1988년부터 국내 이동통신 사업과 함께 진입한 회사로 이번 철수는 국내 통신업계에 상당한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모토로라는 국내에 R & D센터와 디자인센터를 개설해 한국에서 개발한 휴대폰을 해외시장에 역판매하는 등 한국사업의 비중이 적지 않았다.





모토로라는 한때 휴대폰 레이저로 세계 1위 자리를 차지했지만 2006년이후 노키아, 삼성전자에 밀려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2009년 스마트폰 열풍이 불면서 시장에서의 시장점유율이 급락했다. 이에 2011년 휴대전화 사업인 모토로라 모빌리티가 솔루션사업인 모토로라솔루션과 분사했다. 또 지난 5월 모토로라모빌리티가 구글에 전격 인수됐다.

모토로라모빌리티 측은 직원들에게 재취업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구글로의 직원승계는 없다. 또 4만여명의 모토로라 휴대폰 고객들에게는 협력사를 통한 사후서비스(AS) 제공에 나선다고 밝혔다.

앞서 국내 휴대폰업계에서는 SK텔레시스와 KT테크가 사업을 접었고 대만HTC도 국내지사를 철수했다. 이는 세계 휴대폰 시장이 삼성과 애플의 양강체제로 굳어졌고 특히 국내시장에서는 삼성과 LG 등이 치열하게 경쟁하면서 외산, 군소제조사의 입지가 급속도로 좁아졌기 때문이다.

머니투데이 조성훈기자 search@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