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카드 부가 서비스 혜택 무섭게 줄어든다

경향신문

카드사들이 경영난 심화를 이유로 내년 카드 부가 혜택을 대폭 축소키로 했다. 부가 혜택 조건은 까다로워지고 할인과 포인트 적립은 큰 폭으로 준다.

1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한카드, KB국민카드, 삼성카드, 롯데카드, 현대카드, 비씨카드, 하나SK카드는 내년에 부가 혜택을 이용할 수 있는 전월 이용액을 기존보다 최대 100% 늘리고 할인과 포인트 적립 등을 20~80%가량 줄이기로 했다. 신용카드 여러 장으로 부가 혜택을 누리던 시대는 끝나고 1장만 열심히 써도 영화관 할인 등을 받기 어렵게 됐다.

전월 이용 실적에는 현금서비스, 세금, 등록금 등 제외되는 부분이 많아 적어도 매월 50만원 정도는 카드로 결제해야 줄어든 부가 혜택이라도 구경할 수 있는 셈이다. 카드사의 이런 행보는 가맹점 수수료 체계 개편과 신용 대출 규제 강화, 경기 불황 장기화 등으로 수익 급감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KB국민카드는 내년 4월부터 '혜담카드'에 통합 할인 한도를 둔다. 전월 실적이 30만~70만원이면 할인 한도가 1만원, 70만~140만원이며 2만원으로 제한된다. 5~30%였던 서비스별 할인은 5~10%로 대폭 줄어든다. 전월 실적 인정 기준도 교통, 통신요금, 아파트 관리비, 대학등록금, 세금 등을 빼기로 해 사실상 부가 혜택을 받기 어렵게 만들었다.

'KB국민 와이즈카드'는 내년 6월부터 전월 실적 30만원 이상인 경우에만 0.5%의 포인트리를 적립해주기로 했다. 기존에는 제한 조건 자체가 없었다. 생일 축하 보너스 포인트리 적립은 폐지된다. KB국민카드는 체크카드 부가 혜택도 일부 없앤다. 'KB국민 포인트리 체크카드'는 내년 6월부터 전월 실적이 20만원 이상일 경우에만 부가 혜택을 주기로 했다.

롯데카드는 1월 1일부터 롯데월드 자유이용권 50% 할인, 피자헛과 T.G.I.F 10% 할인을 전월 실적 20만원 이상인 경우로 한정하기로 했다. 기존에는 월평균 10만원만 써도 됐다. '롯데마트 DC100 카드'는 1월부터 롯데마트에서 전월에 50만~100만원을 써야 월 1만원 한도에서 5% 할인해주기로 했다. 기존에는 20만~40만원만 써도 혜택을 받을 수 있었다.

신한카드는 3월에 홈플러스 훼밀리카드 포인트 기본 적립률을 0.45%로 기존보다 0.05% 포인트 줄인다. 현대카드는 7월부터 'M포인트 서비스'를 받으려면 전월 실적이 있도록 바꾼다. 3개월간 이용액이 90만원 미만이면 일괄적으로 0.5%만 적립해주기로 했다. 신한카드 등 카드사들은 2013년 신용카드 사용금액 확인서를 별도로 요청하는 고객에 한해 우편 발송하기로 했다. 비씨카드는 1월 신청분부터 대한항공 마일리지를 20포인트당 1마일로 전환해주기로 했다. 기존에는 18포인트당 1마일이었다. 삼성카드는 7월부터 '생활비 재테크 서비스'를 중단한다. 카드사 관계자는 "카드 부가 혜택을 줄이기에 앞서 적어도 3~4개월 전에 고객에 공지하기 때문에 별문제는 없는 걸로 안다"면서 "카드사도 불황에서 생존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해명했다.

<이호준 기자 hjle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