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이 온다' 아파트 경매 초 경합 사례 속출

뉴시스

【서울=뉴시스】양길모 기자 = 부동산경기 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 싼값에 집을 구하려는 이들이 아파트 경매시장으로 몰려 수십 대 일의 초 경합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수도권 아파트 경매시장은 올해 들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평균낙찰가율이 지난해 12월 73.9%, 1월 74.2%, 2월 76%를 기록했고, 평균응찰자수는 12월 5명, 1월 5.5명, 2월 6명으로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주목 받고 있는 중소형 아파트(전용면적 85㎡이하)의 경우 올해 들어 입찰자가 많이 몰리면서 2월 현재 평균응찰자수 6.4명을 기록하며 선전하고 있다.

2011년 8월 6.5명 이후 1년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평균낙찰가율 역시 12월 79%, 1월 79.6%, 2월 80.7%로 지난해 5월 82.1% 이후 최대치다.

더욱이 최근에는 취득세 감면 연장과 새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한 기대감 등으로 최근 경매 시장은 인파로 북적이면서 전에 볼 수 없었던 61대1, 38대 1의 초 경합 사례들이 쏟아지고 있다.

이렇게 사람들이 모이는 경매 물건들의 공통점은 중소형 아파트이면서 2회 이상 유찰돼 가격이 많이 떨어진 소액 물건들이다.

지난달 7일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경매된 감정가 2억5000만원의 노원구 공릉동 비선 아파트(전용 48.6㎡)에는 61명이 몰렸다.

소형아파트로는 이례적으로 3회나 유찰돼 최저가가 감정가의 절반 가격인 1억2800만원부터 입찰에 붙여진 이 물건에는 엄청난 수의 입찰 표가 제출되면서 1억7699만원(낙찰가율 71%)에 낙찰됐다.

지난달 22일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에서 입찰에 붙여진 파주시 조리읍 봉일천리 송촌토파즈아파트 (전용 60㎡)에는 38명이 몰렸다. 2회 유찰돼 감정가 1억1000만원의 49%인 5390만원에 경매시작 돼 8176만원(낙찰가율 74%)에 낙찰됐다.

또한 인천 서구 당하동 신대진아파트(전용 85㎡)는 감정가 2억1000만원에서 2회 유찰돼 투자자의 관심을 끌면서 29명의 응찰자가 경합했다. 낙찰가는 1억5288만원(73%)이다.

지지옥션 하유정 연구원은 "한동안 얼어붙은 경매 시장에 이사철, 취득세 감면 연장,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감으로 회복기미가 완연하다"며 "특히 여러 번 유찰된 경매물건과 전세가격을 비교하며, 대출 조건에 대한 문의가 최근 늘고 있다"고 말했다.

dios102@newsis.com

<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추천